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최근 몇일간 성남집에 다녀왔다. 인터넷도 모두 옮겨놔서 이곳에서는 별로 할게 없다. 텔레비젼도 없고 인터넷도 안되고 오디오도 모두 옮겼고... 집안에는 음반만이 덩그러니 남아 있다.

오랫만에 들른 집이라 청소하는데만도 반나절은 걸레질을 해야했다. 또 다시 오랫동안 들르지 못할거 같아 냉장고도 깨끗히 비우고 쓰레기들도 모두 비우고.. 누가 갑자기 가더라도 편히 지낼 수 있도록 해두었다.

그리고 다시 시골집으로 오면서 음반을 몇장 골라서 가져왔다.

G U C K K A S T E N O N E

특히 복면가왕이란 음악 방송과 인터넷에서 한동안 요란했던 국카스텐의 노래가 갑자기 궁금해졌다. 요즘 중고 음반 가격도 10만원이 넘어 엄청나고 해서 얼마나 좋길래 이 난리일까 싶었다. 나는 복면가왕이나 기타 음악 오디션 관련 프로는 잘 보지 않는다. 내 취향도 아니고 너무 오버스런 평가단과 관객들의 반응이 별로라..


국카스텐 1집 수록곡

  1. 거울
  2. Violet Wand
  3. 미로
  4. Faust
  5. Rafflesia
  6. Vitriol
  7. Gavial
  8. Limbo
  9. Mandrake
  10. Sink Hole
  11. 꼬리
  12. Toddle
  13. Hidden Track 꼬리 (Acoustic)

알라딘 개인 판매 가격


알라딘에서 구매리스트를 확인해 구입한 시기를 보니 2014년 3월이다. 내가 구입한 국카스텐의 음반은 둘다 리마스터링 음반이다. 초판 발매한것 보다 리마스터링이 더 낫다고 하니 굳이 초판에 연연할 필요는 없을듯 하다.

내가 구입할 당시만 해도 알라딘에서 국카스텐의 음반을 쉽게 발견할 수 있었던걸로 기억한다. 구입하고 나서도 자주 음반 진열대에서 그 음반을 발견했는데 더 구입할 이유가 없어서 그냥 보기만 하고 말았다. 음반 팔아 장사할것도 아닌데 사재기할 이유가 없다.

국카스텐의 1집 음반은 재발매되고 나서 가격이 안정될 줄 알았는데 오히려 더 오른듯 하다. 중고 음반 가격은 예측하기가 어렵다. 이러다 인기가 사그라들어 수요가 줄면 가격은 저절로 내려가기도 한다.

국카스텐 정도면 희귀 음반이라고 할 수도 없다. 중고로라도 판매되고 있으니..

최근 이곳에 일부 절판된 음반의 판매를 요청하는 댓글이 종종 달리고는 한다. 마음 같아서는 할수만 있다면 내가 다시 구입해서라도 해주고 싶지만 그럴수 있는 음반들도 아니고 무척 안스럽기는 하다. 일부는 불법사이트에서 조차 음원이 없고 중고로도 구입할 수 없는 음반들이라 아무리 돈이 있어도 구할 수 없다.

그리고 일반적인 사람들은 수집하는 사람들의 심리를 잘 모르는듯 하다. 음반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수집을 취미로 하는 사람들에게 돈이 전부가 아니다. 나를 포함해 대부분은 음반을 판매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음반은 교환도 어렵다. 취향이 너무 달라 아무 음반이나 원하지 않기 때문에.. 희귀하다고 해서 교환 대상이 되지 않는다.

음반은 시간이 흐르면 없어질 매체이다. 내가 이 세상에서 사라지고 난 이후에는 아무에게도 가치가 없는 쓰레기가 될 것이 분명하다.

국카스텐 - 거울

SONYLOVE

웃기지만 음반 구입한지 3년이 넘은 오늘에서야 국카스텐의 음반을 꺼내 노래를 처음으로 들어본다;;

락을 좋아하긴 하지만 이런 고함만 지르는 댄스풍 스타일의 락은 내 취향은 아닌듯 하다;;

시간이 흘러 좋아지게 되는 날이 올지도 모르지!! 너무 쉽게 흔들리는 갈대.. ㅎㅎ

그리고 영원한 팬은 없다. 가요의 유통기한은 다른 장르에 비해 아주 짧다. 지금 중고로 판매되는 음반들도 한때는 팬을 자처하던 사람의 소유였을것이다.

지금 현재 자신이 갖고 있는 느낌과 다르다고 해서 일희일비할 필요없다. 시간이 지나면 잊혀지는건 당연한 일이고 취향도 변하게 마련이다.

신고

「 음반/가요 」 관련글

GO! MENU

  1. BlogIcon liontamer 2017.08.06 23:06 신고

    예전 친구들이 국카스텐을 좋아했는데.. 그래선지 친구들 기억이 나네요.

  2. BlogIcon 땀똔 2017.08.06 23:33 신고

    다른 예이기는 한데..
    부활까지는 아니더라도 SNS의 힘을 빌어 지금 필름카메라쪽이 되살아나는걸 보면, 음반도 이런 시기가 오지 않을까요..
    어느 한순간에 자취를 감추는걸 보면 그저 아쉽습니다.. 좀 더 천천히 곁에서 함께 하고픈 것들이 많은데 말입니다.. ^^

  3. BlogIcon 별빛사랑 2017.08.07 12:52 신고

    일반인은 수집하는 사람들 마음을 알 리가 없죠.. 저희 어머니만 해도 저보고 책 버리라고 난리셨습니다. 책이 넘쳐서 책장에 못 들어가는 바람에 박스에 들어간 녀석들도 많았거든요. 근데 버리긴 좀 그렇죠.
    복면가왕은 초창기에 좀 봤었는데 지금은 안 본지 한참 된 것 같습니다. 얼마전 아는 분과 예능 이야기 하다가 그분이 복면가왕을 언급해서 잠시 생각났었네요.

    국카스텐은 하현우가 복면가왕 나가서 이슈되는 바람에 여러가지로 이득 본 것 같습니다. 사실 한국에서는 일부빼면 음악으로 먹고살기엔 다른 나라에 비해서 많이 힘들죠. 국카스텐은 그 덕분에 과거에 비해서 좀 편안한 생활이 열린 것 같아요. 팬은 아니지만 좋은 일이라고 봅니다.

    중고 가격 이야기를 꺼내니 생각나는게... 매니아들이 수집하는거 보고 TV에서 흥미위주로 접근하면서 중고 가격이 어쩌구 하는거 보면 확 불쾌하더군요. 특히 거기서 재테크 언급하면 더이상 안봅니다. 집테크만 해도 많은 사람 힘들게 만드는데, 흥미도 없으면서 돈타령하며 남의 취미 언급하는건 정말 아닌 것 같아요. 그런 인간들 때문에 괜한 사람만 고생하잖아요.

    • BlogIcon SONYLOVE 2017.08.07 14:26 신고

      음반 수집을 재태크 수단으로 하는 사람도 물론 있겠지만 대부분은 취미로 하는거라.. 실제 음악을 즐기는 매니아들에게 조차 좀 이상하게 보일 수도 있을거 같아요.
      복면가왕은 거의 본적은 없지만 노래 취향이 아니라서인지 잘하는것 같지도 않고 재미도 못 느끼고 있어요;;
      사실 이 음반도 들어보니 일반 대중들이 좋아할만한 스타일의 노래는 아닌듯 한데 좀 의아하긴 합니다. ㅎㅎ

  4. 지나가던 2017.08.10 13:36 신고

    국카스텐 검색하다 폿팅 읽고 갑니다~ 그들의 삶과 철학을 이해하게 되신다면 그냥 고함만 지르는 음악이 아니란 걸 아시게 되실 거예요^.^ 앨범 사신 것처럼 꼭 한 번 콘서트도 오세용~~~~! ^.^ 저도 TV로는 모르다가 우연히 라이브 공연을 접하고 출구 없는 세계에 빠졌어요 ㅎㅎㅎㅎㅎ

    • BlogIcon SONYLOVE 2017.08.10 14:24 신고

      누구나 자신만의 취향이 있으니까요. ㅎㅎ
      님께서 좋아하지 않는 별로라고 생각하는 음악을 제가 좋아할 수도 있고, 지금은 별로지만 시간이 흘러 좋아하게 될 수도 있고요.
      그리고 아무리 훌륭하다 하더라도 모두에게 다 좋을 수는 없잖아요?

      좋아한다고 하면서 음반조차도 구입하지 않는데 그리 좋아하지도 않는 가수의 음반을 구입하는 제가 이상하게 보이긴 했겠네요.

  5. aquaeunice 2017.08.12 13:28 신고

    곡들을 다 들어보셨나요? 취향은 다양하니까 존중하지만.. 제가 들어본 느낌으로는 곡들이 소리만 지르는 것도 아니고 댄스풍은 더더욱 아닌거 같네요.. 나중에 언제 각 잡고 들으시면서 제대로 매력을 느끼실수 있게 되길 바랍니다

    • BlogIcon SONYLOVE 2017.08.12 21:09 신고

      언젠가는 좋아지게 될 날이 올지도 모르죠.
      완전 별로라고 생각했던 어느 노래가 갑자기 좋아지기도 하고 너무 좋아했던 노래가 하루 아침에 별로라고 느껴질수도 있어요.. 하루라도 못보면 죽을것 같던 헤어진 애인처럼요.
      님도 좋은 음악 많이 들으시길 바랍니다. ^_^;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