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이 글을 쓰는 이순간 고양이는 내가 입고 있는 후드티 모자를 뒤집어 쓴 나의 머리와 등 사이 공간에 앉아서 나와 같은 컴퓨터 화면을 보고 있다. 왠일로 얌전히...

한참을 조용한걸 보면 지금은 잠이 들었는지도 모르겠다. 고양이의 묵직한 무게만 느껴진다.

오늘도 고양이는 목욕을 했다. 내가 샤워하고 나서 고양이도 목욕을 시킨다.

처음 고양이의 목욕을 시킬때는 씻기는 중에 응가를 했다. 물에 발악을 하던 고양이가 갑자기 엉덩이의 자세를 낮추고 얌전히 응가 포즈를 한다. 황당..

지금도 씻기를 싫어하긴 하지만 처음처럼 목욕 동안 응가를 하지는 않는다.



고양이가 목욕을 마치고 나온 직후이다. 수건으로만 탈탈 털고 물기가 마르지 않아 추운 모양이다. 몸을 바들바들 떤다. 

이제 드라이로 얼른 말려야지.. 드라이는 몇년전 구입한 브라운의 제품인데 미용실에서 사용하는 드라이에 비하면 바람이나 열의 세기가 약해서 고양이에게 사용해도 뜨겁지 않고 거부감도 덜하다. 바람을 싫어하긴 하지만..




물기를 드라이로 다 말리고 나니 다시 살아났다.

장난도 치고 하는걸 보면..




이번에 만들어준 고양이의 식당 겸 화장실이다.

처음에는 종이박스로 만들었다가 종이가 젖고 바닥에 모래가 새서 플라스틱 박스를 이용해 새로 화장실을 만들어주었다.

고양이가 다닐수 있는 입구도 큼지막하게 만들어 주고..



안에는 물그릇과 고양이의 밥그릇이 있다.

바닥에는 비료푸대를 반으로 접어 깔고 그 위에 모래를 깔았다.

밥은 항상 이곳에 주다 보니 내가 이 근처만 가면 밥을 주는걸로 생각하는지 고양이가 먼저 달려간다.


처음에는 이불위에 응가를 해서 어떻게 해야 하나 싶었는데

화장실을 만들어 주고 나니 응가도 바로 이곳에 알아서 한다.

고양이는 응가할 곳을 살짝 발로 만들어 놓고 응가후 모래로 덮는다. 스스로 뒷처리를 열심히 한다. 한번씩 꽃삽으로 응가를 찾아서 퍼내기도 하고 모래는 2~3일에 한번씩 새로 갈아주고 있다.


고양이가 식욕이 엄청나서 자주 먹을걸 줘야 한다. 왠만한건 다 잘 먹는다. 개는 잘 먹지 않는 개사료마저도 좋아한다. -.-;

먹는게 많아서인지.. 응가도 자주 하는 편이다. 배고프다고 달라는대로 줬다가는 돼지 고양이가 될까봐 많이씩 주지는 않는다.

이 글을 다 쓰는 동안에도 고양이가 내 등위에서 조용히 있는걸 보면 깊은 잠이 들었나보다.

댓글
  • 프로필사진 묘한오빠 돼양이되면 어쩌시려구~ 아주 어릴적 많이 못먹어서 그런가보네요. 귀찮겠습니다. 모래를 갈아주는것도 그렇고 씻기는것도 그렇고... 이거 써니와 차별하시는거 아닌가요 ^^ 2017.12.27 12:29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고양이가 잠도 한 이불에서 같이 자고 하다보니 해야할것도 많고 손이 많이 가는 놈이긴 합니다.
    써니도 신경 쓴다고 하는데 아무래도 밖에서 따로 생활하다 보니 덜 신경쓰게 될 수 밖에 없는거 같아요.
    산책이라도 좀 더 자주 오래하게 해줘야겠네요. 고양이를 질투할지도 모르니 말이에요.
    2017.12.27 13:32 신고
  • 프로필사진 땀똔 제법 컸네요.. 인물도 점점 더 나는듯 하고.. 이쁘네요~ @.@

    제가 객관적인 면에서 오지랖을 좀 떨어보자면요...
    냥이는 화장실이랑 밥 먹는 장소 따로 정해주셔야 됩니다..
    멍이랑은 다르게 밥은 자율급식이 가능한 개체라 사료를 쌓아두어도 지가 알아서 적당히 먹습니다요..
    2017.12.28 22:35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저도 밥그릇과 물그릇을 따로 놔야 되나 싶은 생각이 들었어요. 박스안에 갈때마다 모래를 발에 묻히고 다녀서 털어주는것도 일이고 집안이 온통 모래로 자글자글해서 심심하면 쓸고 청소기 돌려야 되서 너무 귀찮았거든요.
    말씀대로 일단 밥그릇과 물그릇은 따로 빼두었어요. 화장실과 밥먹을때를 잘 구분해서 사용했으면 좋겠네요. ^_^

    근데 고양이가 너무 많이 먹는거 같아서 조금씩 주고 있어요. 하루에 응가를 도대체 몇번을 하는건지;;;
    그동안 응가가 크고 양도 너무 많았어요;;

    처음에 이곳에 왔을때는 응가가 너무 커서 그랬는지 응가하고 나면 똥꼬에서 피가 묻어 나는거 같더라고요. 지금은 그래도 피날정도로 크진 않다는;;
    2017.12.28 23:49 신고
  • 프로필사진 땀똔 발바닥에 땀이 나는 녀석들이다 보니 냥이 전용 모래를 깔아줘도 묻히고 나오더라구요..
    저희집 리온은 화장실 벗어나면서 다리를 탈탈 터는바람에 화장실 근처 바닥은 온통 냥이 모래사장입니다.. ㅎㅎ;;

    어쩌면 이 녀석은 어미 없이 크는거라 한번에 밥을 많이 먹을 수도 있겠네요...

    똥꼬에 피 나는건 성묘들도 한번씩 그래요..
    평소와는 다르게 이상한 증상을 보이는게 아니면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요..
    2017.12.29 00:02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아픈게 아니라니 다행이네요.
    지금은 너무 활발해서 좋기는 한데..
    혼자 알아서 커야해서 좀 걱정스럽긴 합니다.
    2017.12.29 00:15 신고
  • 프로필사진 gon 동물 친구들 사진 볼때마다 나도... 이런 생각이 앞서긴 합니다만...
    집에 혼자 있는 시간이 많을 같아 섣불리 입양을 못하겠네요. 그래도 키우고 싶은 욕망은... ㅎㅎ;;
    2017.12.30 15:28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저도 같은 걱정을 한적이 있긴 한데..
    외로움이 문제라면 둘이라면 좀 더 낫지 않을까요?서로 의지하며 지낼테니 말이에요.
    저도 가끔은 고양이 혼자 차안에 두고 다니기도 해요. 수업받을때 데리고 들어가기 어려우니..
    2017.12.31 15:25 신고
  • 프로필사진 gon 추운날 차에 혼자 놓고 가면 위험하지 않아요...? 2017.12.31 20:28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히터로 차안을 데펴놓은 상태이고 그리 오랜시간도 아니어서 걱정하실 정도까지는 아니에요. 2017.12.31 22:52 신고
  • 프로필사진 liontamer 아이고 귀여워 비명지르고 있어요 아악아악 귀여워라 2017.12.30 23:00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귀엽기는 한데 완전 천방지축입니다. 온 방안을 뛰어 다니고 .. 말도 전혀 안들어요.
    오라고 해도 들은 시늉도 안한다는..
    먹을거 줄때만 졸졸 따라다니고요.
    2017.12.31 15:27 신고
  • 프로필사진 바다의눈물 역시~ ㅠ.ㅠ 제가 늘 하는 말이죠. 고양이는 존재 자체가 힐링 입니당~ 2017.12.31 04:35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보고 있으면 다른 잡생각도 안들고 좋은거 같아요.
    지금도 제 등위에 올라가서 놀고 있네요. ^_^
    2017.12.31 15:29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