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와 함께 생활한지 2달이 되어간다.

원래부터 잘 먹기도 했지만 처음 만날때와는 비교할 수 없을만큼 몸집이 커졌다.

먹는걸 보면 뺏기지 않으려고 물불 가리지 않고 덤벼 들기도 한다.

밤에는 조그만한 움직임에도 너무 민감하다. 잠시 일어나 화장실이라도 가려고 하면 자다말고 일어나 졸졸 따라 나와 배고프다고 야옹 야옹 한다. 뭐 그렇다고 야옹야옹 할때마다 먹을걸 주지는 않는다.


응가도 이제는 알아서 고양이 화장실에 가서 해결하는데 얼마전 방바닥에 응가를 해버렸다. 이제까지 잘 하더니 갑자기 그러니 무슨일인가 싶었는데 한대 맞고 나니 다시 화장실에서 잘 해결한다. -.-;

평소 고양이가 나를 좋아해서 (?) 이빨로 살짝 무는것 같기는 한데 점점 몸집이 커지다 보니 어떤땐 너무 아프기도 하다. 그렇다고 좋다고 무는 고양이를 못하게 하기도 그렇고 난감하다.


얼마전에는 창고 정리를 하면서 마당에 내놓은 상자에서 쥐가 튀어나온 적이 있다. 고양이가 쥐를 잡으려고 쫓아갈 줄 알았는데 도리어 고양이가 놀래서 도망간다. 너 고양이 맞니? -.-;

아직은 어려서 겁이 많은거 같기도 하다.


지금 고양이의 한쪽 수염이 아주 짧다. 짝짝이 상태이다.

지난번 어느 추운날 뜨거운 난로 옆에 갔다가 한쪽 수염이 다 꼬실려졌다. 

너무 보기 이상해서 가위로 손질을 해주었는데 그나마 지금은 조금 자라서 나아진 상태이다.

그러고도 정신을 못차렸는지 종종 난로 옆에 스스로 가고는 한다.




댓글
  • 프로필사진 땀똔 욘석은 날이 갈수록 인물이 훤해지는군요.. 인상 자체가 순한 녀석이란.... @.@
    따신데를 워낙 좋아하는 녀석들이라, 수염 다 타들어가도 난로 옆에 있을겁니다..
    꼬랑지 불 붙을정도로 한번 식겁해야 난로를 조심할거 같은데요.. ㅎㅎ;
    깨무는건 이빨이 자라는중이라 간지러워 그러는건데, 조금 지나면 덜해질겁니다..
    댓글 적다보니.. 매일 새벽에 리온한테 엄지발가락 물리던 때가 그립네요.. ^^;
    2018.01.10 08:16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이참에 다른 한쪽도 꼬실려서 균형을 맞추는것도 좋겠네요. ㅎㅎ
    고양이가 평소에는 세게 물지는 않는데 가끔 너무 아퍼요. 그래도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진다니 다행이네요. 하지 말라고 해도 계속 물어서 걱정이었는데요.
    나중에 이때가 그리워진다니 참아야겠네요;;
    2018.01.10 13:59 신고
  • 프로필사진 묘한오빠 이제 제법 똘망똘망 해졌네요 ^^
    너무 많이 먹도록 두면 나중에 힘들어 지실건데... ㅋㅋ
    쥐보고 놀란것에 살짝 웃었습니다
    2018.01.10 10:34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말썽꾸러기에다가 어찌나 사방팔방 뛰어다니는지 정신 없습니다. 그래도 지금이야 작아서 어떻게든 컨트롤 한다지만 커지면 감당이 될지 모르겠어요. ㅎㅎ
    쥐는 도리어 고양이가 도망가서 숨고 써니가 쥐를 쫓아다닌다는;;
    2018.01.10 14:03 신고
  • 프로필사진 liontamer 하아아아아 귀여워요 아아 ㅠㅠ 2018.01.11 22:16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사진 좀 찍어보려고 해도 가만히 있지를 않아서 다리를 잡아놓고 찍었어요;; 2018.01.11 23:16 신고
  • 프로필사진 비단채 너무 말랐어요..ㅠㅠ 2018.04.23 12:42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항상 음식을 채워놓는게 아니다 보니 아무래도 배불리 먹는건 아닐거에요.
    그래도 지금은 이때보다 많이 쪄서 딱 보기 좋은 정도에요. ^_^
    2018.04.23 14:16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