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고양이가 몇달새에 몸집이 부쩍 커졌다. 평소 아무거나 가리지 않고 잘 먹고 잘 싸고 잘 놀고 하더니 무럭 무럭 자란다.

거의 집안에서만 생활하다 보니 나와 노는것도 한계가 있고 해서 놀만한 꺼리를 가져다 주었다.



공을 줄에 매달아 공중에 걸어두기도 하고 고양이 몸에 공을 매달아 주기도 한다. 요건 학대인가 싶기도 하다? -.-;

새벽에도 잠자다가 일어나 깨면 공을 갖고 한참을 신나게 뛰어 놀고 목이 마른지 물을 먹고 다시 이불속으로 들어온다.

가끔은 실내화를 물어 뜯으며 놀기도 한다.


전에는 케이블들을 물어 뜯어 몇번 혼나고 나니 이제 더 이상 케이블을 손대지 않는다.

충전 케이블과 이어폰 몇개는 고양이에게 당했다.








댓글
  • 프로필사진 땀똔 덕분에 냥이 까부는거 오랜만에 보네요.. @.@
    저는 녀석들이 랜선까지 물어뜯어서 인터넷 기사님 부를뻔한 적도 있습니다.. ㅎㅎ;

    혹시.. 냥이가 날아다니는거 보고싶으시면, 레이저 포인터 하나 준비하세요~ ㅋㅋ
    2018.02.14 03:12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포인터 하나 구입해야겠는데요.
    어떻게 날아다닐지 기대됩니다. ^_^
    2018.02.14 17:06 신고
  • 프로필사진 liontamer ㅎㅎ 전 냥이 아니고 강아지 키울때 레이저포인터로 종종 놀아줬는데 강쥐도 거의 미치더라고요 :) 2018.02.16 23:46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이거 레이저포인터를 필수로 구입해야겠는데요. 고양이가 어떤 반응을 보일지 너무 궁금합니다. ^_^ 2018.02.21 11:56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