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일 전 식목일이 지났는데 어제와 오늘 눈이 내리고 있다. 지난 주 벚꽃이 만개해서 벚꽃 구경을 하기도 했는데 눈이라니.. 게다가 방금전에는 갑자기 우박 떨어지는 듯한 소리가 들리기에 창문을 열어보니 눈같은 비가 후두둑 떨어진다. 날씨가 미쳤다는 말이 절로 나온다.

눈이 와도 시골에는 때가 되면 해야할 일들은 해야한다.

지난번 체리나무와 밤나무 묘목을 구입해서 밭의 한켠에 임시로 심어두었고 지난해에 배수로를 만들었던 밭을 위쪽의 밭과 합쳐 비스듬하게 땅을 골라 그 곳에 나무들을 심으려고 한다.

배수로의 관 위로는 경운기로 돌을 실어 채웠다.



배수로 만드는 중 1 - 2017년 1월



배수로 만드는 중 2 - 2017년 1월



배수로 돌 채우기 1 - 2017년 3월



배수로 돌 채우기 2 - 2017년 3월


그리고 오늘 포크레인을 불러 아래쪽의 땅을 파서 경사가 되도록 위쪽으로 옮겨 채우고, 위쪽 밭의 땅을 파서 아래로 파서 내리는 중이다.

아직 다 끝내지 못해서 내일까지 포크레인 작업을 하기로 했다.

사람의 힘으로는 한달내내 해도 엄두도 못낼 일을 기계는 반나절만에 모두 헤치워 버렸다.

기계의 힘이 굉장하고 무섭긴 하다.







체리나무를 간격을 벌려 심는 중이다.



아직 땅고르기가 끝나지 않아 일부는 심고 나머지는 이렇게 한쪽에 임시로 심어 두었다.

내일 포크레인 작업이 끝나면 나머지 체리와 밤나무 모두 옮겨 심어야 한다.







어제 마무리하지 못한 나머지 부분도 모두 땅고르기를 끝마쳤다.

댓글
  • 프로필사진 묘한오빠 때가 되면 해야할 일은 해야한다...
    농사뿐 아니죠 ^^
    저도 요즘 밀린 일들 처리하느라 엄청 정신없는데 정신만 없지 . 처리되는게 너무 더뎌요 ㅎㅎ
    2018.04.10 01:17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너무 미루기만 해서 이젠 더이상 미룰 수 없는 지경에 와서;;
    지금 미루면 1년을 다시 기다려야 해서 이번엔 드디어 시작했어요.
    시작이 반이라고 하니 앞으로는 힘들어도 어떻게든 굴러갈거 같아요.
    묘한오빠님도 지금은 보이는게 미미해 보이겠지만 아마 하나씩 하다보면 모두 정리가 되어 있지 싶어요. 화이팅!! ^_^
    2018.04.10 23:54 신고
  • 프로필사진 땀똔 이래저래, 좁은 텃밭에 촘촘히 심어서 감당이 안되기도 한 탓에 나무 그만 좀 심자고 어무이한테 잔소리 좀 했더니,
    얼마전에 구입한 묘목이 담겨져온 택배박스의 농원 전화번호를 득하신 어무이가 3주 전에 저 모르게 체리나무를 주문하셨더라구요..
    나무는 제가 심는데도 말입니다.. 올해 체리가 열리긴 할런지.... ㅎㅎ;;
    2018.04.10 21:19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땀똔님도 체리를 심으셨군요.
    요즘 체리가 인기가 많은가 보네요.
    저희는 이번에 체리를 50개나 심었어요. -.-;
    2018.04.10 23:55 신고
  • 프로필사진 땀똔 구지뽕 묘목 살 때만 해도 체리나무는 어떨까 했는데,
    어무이가 시큰둥하시길래 그냥 넘어갔데.. 뜬금없이 주문을 하시네요.. ^^;

    저는 세그루도 식겁했는데.. 50그루 작업하셨네요.. @.@
    2018.04.11 00:05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땀똔님 어머님처럼 뭔가 추진력이 있는 분이 계셔야 나중에 뭐라도 남는게 있는거 같아요. ㅎㅎ
    혹시 체리가 열릴때쯤이면 더 심을껄 후회할지도 모릅니다. ^_^
    2018.04.13 18:36 신고
  • 프로필사진 TetraTheta 때가 되면 해야할 일은 해야한다라... 굳이 시골에서만 적용되는 말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매일 지하철 타고 집에 올때마다 '집에 가면 이거이거 해야하고, 이거 다 하면 몇시 정도 되겠고, 그 후에는 몇시까지 놀 수 있겠군'이라고 할 일을 머릿속에서 생각하고 오는데, 막상 집에 도착하면 아무것도 하기 싫어지고 그냥 놀고 싶어지죠.
    그럴때 할 일을 미뤄버리면 그게 사라지는게 아닌지라 나중에 몇배로 더 힘들어진다거나, 아예 때를 놓쳐버린다거나... 결과적으로 안좋은 일만 생길게 확실하니 미루지는 않습니다만 역시 주말에는 '뭐 주중에 해버리지 뭐'라며 빈둥대게 되더군요. 특히나 머릿속에 그냥 멍해져서 뭔가 하는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안하는 것도 아닌 그런 경우에는 더욱이요.
    2018.04.11 22:26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미룰수 없는건 농촌만 해당되는건 아니긴 합니다. ^_^
    그리고 저는 워낙 잘 미루는 스탈이라는 ;;;
    마지막 날이 되어서야 부랴 부랴 발등에 불이 떨어져야 움직입니다.
    제때 생각날때 바로 바로 하는 분들 보면 부럽습니다. ㅎㅎ
    2018.04.13 18:3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