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는 참깨 밭을 만들기 위해 거의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다.

올해도 고구마를 심은 밭의 윗쪽에 참깨를 심으려고 한다. 올해는 팥을 심지 않기로 해서 참깨를 심어야 할 공간이 지난해에 비해 훨씬 넓어졌다. 참깨 모종을 더 많이 준비하긴 했지만 부족할지도 모르겠다는 염려가 된다.

첫날은 참깨를 심을 땅에 밑거름을 뿌려주고 비닐을 씌우기 좋게 두렁의 모양을 만들어 갔다.





트랙터로 어느 정도 두렁의 형태는 만들어졌지만 일부는 형태가 잘못된 부분들이 있어 다시 괭이로 두렁을 제대로 만드느라 하루를 모두 소비했다. 금방 할 수 있을거라 예상했는데 의외로 시간이 많이 걸렸다.

보통 참깨밭의 두렁은 높이가 아주 낮고 2구용 비닐을 많이 사용하는데 이밭에는 고구마를 함께 심다보니 두렁의 높이도 다른 곳에 비하면 높고 비닐도 1구용으로 사용했다.

다음날은 1구짜리 참깨용 비닐을 구입해 비닐 씌우기를 시작했다. 참깨용 비닐도 종류가 달라 같은 1구 짜리라고 하더라도 구멍의 크기나 간격이 다르므로 비닐 구입시 구멍의 크기를 확인해야 한다. 참깨용 비닐이라고 무턱대고 구입하면 낭패를 볼 수 있다.





이제 비닐 씌우기가 본격적으로 시작이다.

하루면 모두 해낼 수 있을거라 예상했는데 의외로 시간이 많이 걸린다. 비닐 한 롤을 모두 소진했는데도 덮어야 할 두렁이 많이 남았다. 결국 비닐을 추가로 구입해야 해서 하루 더 비닐 씌우기를 해야 했다.



지난해부터 일부 높은 부분의 땅을 파내서 평탄화를 했지만 아직도 약간 솟아 오른 부분이 있다.

참깨를 수확하고 난 후 조금 더 땅을 파내면 지금보다 훨씬 나아질것으로 보인다.




이제 참깨를 심을 준비는 모두 끝났다. 모종으로 키우고 있는 참깨가 자라 비가 오는날을 기다려 옮겨 심기만 하면 된다.

댓글
  • 프로필사진 땀똔 구멍이 뚫려있는 비닐이 따로 있는 거였군요..
    저희야 뭐 면적이 적다 보니 별 상관은 없지만..
    오늘 처음 알았습니다.. ^^;
    2018.05.24 21:51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구멍이 없어도 뚫어도 사용해도 되지만 간격이 일정하지 않기도 하고 구멍의 크기도 모두 달라 구멍이 있는 비닐이 사용하기 좋더라고요.
    가격도 동일해서 참깨는 구멍이 있는 비닐만 사용하고 있어요.
    비닐도 두께가 차이가 있는데 전에는 얇은걸 사용했는데 나중에 제거하는데 불편해서 두꺼운 비닐을 사용중이에요.
    지역 농협마다 구비해 놓는게 모두 달라서 그 지역의 수요에 맞게 준비하는듯 해요.
    2018.05.25 12:45 신고
  • 프로필사진 이은수 저희 시골 고향집에도 부모님이 농사를 짓고 계신데...
    이제 나이도 많으셔서 농삿일이 많이 힘드실것 같네요.... 소이러브님의 블로그에 오면 시골 부모님이 가끔 생각이 납니다...
    2018.06.02 11:06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농사가 돈도 안되고 힘도 많이 들고 쉽지는 않은거 같아요.
    우리네 부모님들이 저희들을 위해 고생하신걸 생각하면 잘 살아야 하고 효도해야 하는데 저도 잘 못하고 있다는;;
    2018.06.02 23:48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