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기대 잠든 고양이 - 사진과 동영상
얼마전 집에 데려온 고양이가 이제 어느정도 집에 적응도 하고 사람을 봐도 겁도 없다. 처음엔 사람을 보면 꼬리와 털을 세우고 으르렁 거렸는데 .. 모르는 사람에게 안겨도 발톱을 세우지도 도망가지도 않는다. -.-;오늘 오후에는 햇살이 따사로와 차안에 고양이와 앉아 있었더니 어느새 내게 기대어 잠이 들었다. 수퍼맨 포즈로 잠든 고양이
소소한 일상 2017.11.26 18:33
첫눈이 대설 주의보라니
어제 점심때 눈이 약간씩 내리기 시작하더니 오후에는 눈이 그쳤다. 하늘이 맑아지길래 더이상 눈이 오지 않을거라 생각했는데 오늘 새벽부터 눈이 다시 내리기 시작했다. 휴대폰에서는 경보 알림 메세지가 계속 울린다. 대설주의보가 발령되어 교통 안전에 조심하라고.. 아침에 일어나 창밖을 보니 온 세상이 하얀나라로 변했다. 눈이 계속 내리고 있다. 차가 다니는 도로에는 눈이 녹았지만 산과 들은 모두 하얗다. 눈이 와서 오늘 써니와의 산책을 어떻게 ..
소소한 일상 2017.11.24 09:07
써니와 함께하는 첫 눈 오는날
오늘은 오전 10시쯤 써니 아침을 주고 함께 산책을 나섰다. 평소와 마찬가지로 써니는 오늘도 같은 장소에 큰일?을 본다. 기특한것.. 오늘따라 기분이 좋은지 신나게 뛰어다닌다. 최근 몇일전부터는 산책할때 답답할거 같아 목줄뿐만 아니라 목에 감긴 띠도 모두 제거했다. 이제는 거의 산책길을 익혔는지 나보다 먼저 앞서 나를 인도한다. 밭으로 향하는 논두렁 길도 잘 찾아간다. 밭에 도착하니 혼자 종횡무진 뛰어다닌다. 내게로..
소소한 일상 2017.11.23 12:36
써니의 정착과 표정 변화 보기
01 써니와의 첫만남 처음 이곳에 왔을때는 잔뜩 겁을 먹었다 구석으로 숨고 차소리에 놀라 도망간다. more 02 눈썹그린 써니 ..
소소한 일상 2017.11.22 20:30
개의 산책 행동 관찰
요즘 점심후에는 거의 매일 써니와 산책을 나간다. 동네를 벗어나면 개의 목줄을 풀어서 같이 걷는다. 다시 동네에 돌아올때까지는 사람과 마주칠일이 없으니.. 혹시라도 산책 중 사람이 보이거나 하면 바로 목줄을 다시 한다. 처음에 써니가 이곳에 와서 생활하며 산책을 할때는 행동들의 규칙성이나 습성들을 알 수가 없었다. 지금도 제대로 알지 못하기는 하다. 그래도 지금까지 같이 생활하면서 관찰해보니 몇가지 상황에서는 일정한 행동 패턴을 보인다. ..
소소한 일상 2017.11.22 01:57
수확한 팥 말리기와 선별
팥을 수확해 타작한 팥을 한동안 바빠서 손을 대지 못하고 가마니에 담아 두었다. 이제 바쁜일들이 어느 정도 끝나서 가마니의 팥을 꺼내 쟁반에 팥을 올려놓고 선별 작업을 시작했다. 가만히 앉아서 벌레 먹거나 상한 팥을 골라내야 한다. 올해는 팥을 두군데에 심었는데 집수리중인 김제에 심은 팥은 상태가 괜찮은데 이곳에 심은 팥은 상태가 영 좋지 않다. 둘다 농약은 하지 않아 조건은 똑같은데 너무 차이가 많이 난다. 상태가 좋은 팥은 선별하기도 어렵지 않고..
소소한 일상 2017.11.20 23:53
아기 고양이를 데려오다
지난번에는 아버지께서 개를 데려오시더니 이번엔 고양이를 데리고 왔다. 어미 고양이를 잃은 새끼 고양이 2마리인데 불쌍해서 데리고 왔다고 한다. 한마리는 올때부터 시름시름하더니 하루만에 죽었다. 남은 한마리는 워낙 사나워서 처음엔 손도 못댈 정도였다. 몇일 먹을것도 주고 놀아주니 지금은 그래도 나를 알아보는지 졸졸 따라다니기도 하고 부르면 오기도 한다. 근데 이 아기 고양이도 몸 상태가 그리 좋지는 않은것 같다. 얼마나 살게 될지 모르겠다. 지금 사진..
소소한 일상 2017.11.20 02:28
써니와 저수지 주변 산책
오늘 오후에 포항에서 5.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한다. 뉴스에서는 속보로 지진 관련 뉴스를 방송하고 있다. 이곳은 지진발생지와는 거리가 멀지만 흔들림이 꽤 강하게 느껴졌다. 써니도 놀랐을까 봐 가보았는데 다행히 평상시와 다르지 않다. 오늘은 써니와 좀 더 멀리 산책을 다녀왔다. 하늘도 흐리고 바람도 쌀쌀해졌다. 비가 한참 오지 않던 가뭄때와는 달리 저수지에는 물이 많이 차올랐다. 주말이면 낚시꾼들이 오곤 하는데 오늘은 아무도 없어서인지 조..
소소한 일상 2017.11.15 17:24
써니의 새집과 산책하기
써니에게도 드디어 집이 생겼다. 그동안 박스에 담요를 깔고 생활했는데 다가오는 겨울에 이제 찬바람을 막아주는 써니의 집이 있다. 아직은 익숙하지 않아서인지 집에 잘 들어가려 하지는 않는다. 새벽에는 추워서 스스로 들어가기는 하는데 낮에는 항상 나와 있다. 평소에는 따뜻한 햇살에 몸을 맡기고 드러누워 일광욕을 한다. 사료를 전까지는 줘도 먹지 않아 우리가 먹던것과 같은걸 써니에게도 줘야 했는데 불안함이 줄었는지 .. 배가 고파서인지 이제 사료도 곧잘 ..
소소한 일상 2017.11.14 1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