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가능하면 집에서 기르는 개와 고양이에 관한 글은 쓰지 않으려고 했는데 남들의 눈치를 보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것은 나만 손해인듯 해서 다시 사진 위주의 근황들 정도는 남기려고 한다.

개는 가을에 이곳에 와서 지금은 한파가 시작되어 한참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작은 강아지였을때는 어느 누군가에게 꽤나 사랑을 받았을텐데 지금은 훌쩍 자라고 키우기 어렵게 되었는지 결국 이곳에 오고 나를 만나게 되었다.

이전에 살던 곳과 비교하면 환경도 열악하고 사랑도 많이 받지 못하고 있는게 사실이다.

나름 신경쓴다고는 하지만 그건 단지 내 생각이고 어느 다른곳보다도 못할수도 있다.

겨울이 오기전에는 바깥에서 생활했지만 겨울이 다가올수록 밤 기온이 내려가 따뜻한 낮에는 바깥에 두고 밤에는 실내로 들여다 놓았다. 나 혼자 사는 집이 아니라서 방에서 함께 지낼수는 없어 다른곳에 집과 화장실을 마련해 주었다.

작은 강아지 집도 새로 구입해 바닥에는 작은 크기의 전기 장판을 깔아 따뜻하게 지낼 수 있도록 두었다.

강아지가 지내는 곳에 화장실을 마련해 두니 가끔 사용하긴 하지만 주로 외부로 산책 나가서 대소변을 해결하고는 한다.

산책은 하루에 최소 3번 이상은 나간다.

아침에 일어나면 가고.. 점심먹고 가고.. 일하러 갈때 데리고 가고 .. 저녁먹고 가고 밤에도 한두번 데리고 나갔다 온다.

산책의 주 목적은 대소변의 해결이다.

이제 함께 지낸지 3달 정도 지났지만 나를 잘 따르거나 하는거 같지는 않다. 목줄을 종종 풀어두기도 하는데 집 근처를 열심히 뛰어다닌다.

다시 묶으려고 잡으려 하면 약올리는건지 계속 도망간다.

한번 애먹고 나면 줄을 풀어놓기도 싫어지기도 한다.

처음 이곳에 왔을적 사진을 다시 보니 확실히 지금이 더 나아보이기는 하다. 강아지가 전보다 행복한지는 모르겠지만..

이곳에 오고 난 후로 살이 많이 올랐다. 다이어트를 했던건지 식탐이 엄청나서 밥그릇에 사료를 두기 무섭게 먹어치운다.

어머니는 강아지가 그리 싫지만은 않는듯 하다.

강아지가 애교도 있고..

다만 우편배달부의 오토바이가 올때면 엄청 짖어댄다. 오토바이 소리가 마음에 들지는 않는것 같다.

다행히 사람에게 심하게 짖지 않아서 동네 사람들도 크게 싫어하거나 하지는 않는듯 하다. 예전 써니는 목줄이 묶여 있어도 등치가 있다보니 동네분들이 싫어해서 보이지 않는 집 뒷편에 두곤 했는데...

댓글
  • 프로필사진 땀똔 애교가 꽤 많은 녀석일듯 하네요.. @.@
    가끔 욘석이랑 냐옹이 소식 전해주시길 바라며..
    새해에는 행복한 기운만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
    2018.12.29 15:42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잘 엥기고 이쁜짓들도 하는데 가르치는 사람이 잘 못해서인지 말도 안듣고 제멋대로 이고 해요.
    따뜻하면 좀 더 멀리 나가서 자유롭게 뛰어놀게 했으면 좋겠는데 요즘 너무 추워서 제가 멀리까지 가기가 귀찮아서 동네 근처만 다니고 있어요.
    땀똔님도 남은 한해 잘 보내시고 새해에는 소원하시는 일들 다 이루시길 바래요. ^_^
    2018.12.31 01:05 신고
  • 프로필사진 liontamer 강아지 이뻐요 전에 제가 키웠던 하얀 포메라니언 닮았네요 강아지 당연히 지금이 행복할거에요 소니러브님이 이렇게 거둬 돌봐주시지 않으셨음 추운 겨울을 나지 못했을거에요 집에 전기장판도 마련해주셨다니 잘하셨어요 :) 강아지야 건강하게 잘 지내렴!! 2018.12.29 21:10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처음 왔을때는 뭔가 불쌍하고 이뻐 보이지는 않았는데 살이 좀 찌고하니 훨씬 보기에도 좋아 보여요.
    토끼님 말씀처럼 강아지가 건강하고 행복했으면 좋겠네요. 별로 해주는건 없지만요;;;
    2018.12.31 01:10 신고
  • 프로필사진 liontamer 가족으로 지내주시는 것 자체로 행복할거에요!

    올해가 다 갔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내년에 건강하시고 만사형통하시길!!
    2018.12.31 23:44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토끼님도 새해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우렁이도 얼릉 구하시고요. ^_^
    2019.01.01 15:03 신고
  • 프로필사진 liontamer 아아 우렁이이이이!!!! 부디부디 올해는 구할 수 있기를!!!! ㅎㅎ 2019.01.06 01:08 신고
  • 프로필사진 Marshall K 밖에서 나는 차나 오토바이 소리, 초인종 소리 그런 거 들리면 환장하고 짖는 건 온 강아지 공통인가 봅니다 ㅋㅋㅋ 2019.01.01 17:09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아무래도 소리가 크니 겁이 나거나 놀라서 그러는거 같아요. 근데 이제 익숙해질만도 한데 볼때마다 짖으니 .. 뭐라 안하니 그런가 싶기도 하고 해요. ㅎㅎ 2019.01.03 23:55 신고
  • 프로필사진 施兒 강아지가 잘생겼어요 ㅎㅎ저도 참 조아하는데
    나중에 기회가 되면 키워보고 싶어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황금돼지인 만큼 금전적으로
    풍요로운 한해가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2019.01.02 19:13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처음 왔을때는 꼬질꼬질하고 별로 이쁘지도 않던데 시간이 지나니 정이 들었는지 잘 따르고 해요.
    아무쪼록 아프지 말고 함께 오래도록 잘 지냈으면 좋겠어요.
    시아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원하시는 일들 다 이루시길 바래요. ^_^
    2019.01.03 23:58 신고
  • 프로필사진 묘한오빠 이래 저래 키우기 어려운 것이 애완동물인데...,
    매번 애정을 갖고 잘 키우시고 계시는 것 같은데요 ^^
    요즘 부쩍 추워지고 있으니 감기 조심하세요 ^^
    2019.01.03 18:20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남들처럼 해주지 못하는것들이 많아요. 지금 환경에서 해줄수 있는 것들만 해주고 있어요.
    아마 다른 애견 전문가들이 보면 키울 자격도 없다고 할수도.. ㅎㅎ
    묘한오빠님도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많이 받으세요. ^_^
    2019.01.04 00:02 신고
  • 프로필사진 jk 블로그가 아기자기하고 귀엽네요 동물들 사진들도 잘보고 가요 ~ 2019.01.04 23:15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