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삼봉이와의 시골길 산책
삼봉이가 이제 이곳 환경에 어느 정도 익숙해졌고 나를 잘 따르기도 하고 있다. 낮에는 밭에 갈때 삼봉이도 함께 나가서 자유로이 뛰어 놀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가끔은 소각장 근처에 뭐 먹을거 있나 기웃거리면서 몸이 더럽혀지기도 해서 가능하면 소각장 쪽은 가지 않도록 하고 있다. 바깥에 나갈때는 가슴끈과 줄을 매는데 가슴끈을 집어들기만 하면 나가는줄 알고 방방 뛰면서 신나하는듯 하다. 평소에도 배변때문에 자주 바깥에 나가는데도 갈때마다 좋은가보다. 산책 중인 삼봉이
소소한 일상 2019.02.12 19:50
삼봉이의 방 입성
삼봉이를 지금까지 화장실에 집을 마련해주고 전기 장판을 깔아 밤에 자도록 하고 낮에는 실외에서 데리고 다니면서 지냈다. 드디어 삼봉이는 내가 지내는 방으로 들어왔다. 처음부터 삼봉이를 방에 들여 놓으려고 생각은 했는데 방에 오자마자 이불위와 방안 여기저기 소변 대변을 하는 바람에 삼봉이는 화장실로 쫓겨났다. 이제는 이곳에서의 생활도 익숙해지고 소변 대변도 실외에서 잘 해결하고 있어서 밤에는 방안에서 같이 생활하고 있다. 배변판을 혹시 몰라 방안에 두긴 했지만 자주 나가다 보니 사용할 일이 거의 없다. 불편한건 밤에도 여러번 소변을 해결하기 위해 바깥으로 나가야 한다는게 약간 번거롭기는 하다. 어차피 나도 해결해야 해서 산책도 겸사겸사 해서 같이 나가서 바깥에서 해결한다. -_-;; 요즘엔 밤에도 많이 춥..
소소한 일상 2019.01.31 02:04
삼봉이의 강아지 간식 구입
삼봉이는 다른건 몰라도 먹는것 만큼은 걱정할 필요없이 너무 잘 먹는다. 사료을 그릇에 담아놓으면 씹는 여유도 없이 삼키듯이 모두 흡입하고 그릇을 깨끗하게 비운다. 지금은 좀 나아졌지만 처음에는 그릇에 사료를 다 놓기도 전에 먹으려고 달려들기도 했다. 지금은 그릇에 사료를 담을때까지 기다렸다가 먹는다. 사료이외에 강아지 간식을 가끔 대형마트에 가서 구입하곤 했는데 가격도 비싸고 양도 많지 않아 얼마 못가 떨어지곤 했다. 그래서 이번엔 인터넷으로 꽤 많은 양의 강아지 간식을 구입했다. 가격도 저렴하고.. 양도 많아서 마음에 든다. 종류별로 다양하게 구입했다. 삼봉이가 다행히 간식들이 입에 맞는지 잘 먹는다. 길다란 건 가위로 한번에 잘라서 네모난 형태로 담아서 몇개씩 주고는 한다. 간식만 또 너무 주다 사료..
소소한 일상 2019.01.31 01:43
컨테이너 주택 추가 구입
지금 살고 있는 곳 근처에 컨테이너를 지난번에 구입해 설치했는데 이번에는 고구마 밭에 컨테이너를 추가로 구입했다. 지난번 컨테이너를 설치한 곳과10km 정도의 거리 차이가 있긴 하지만 굳이 컨테이너를 또 구입하는게 낭비같아서 극렬히 반대했지만 아버지께서 극구 하고 싶다고 하시니 더 말릴 수도 없고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결국 컨테이너를 구입하고 설치까지 했다. 이번에는 지난번에 자재만 가져와 제작했던 것과는 달리 이미 만들어진 컨테이너를 밭 근처에 가져와 트럭의 기중기로 밭으로 먼저 들어 올리고 포크레인을 따로 불러 밭의 한쪽으로 들어 옮겨놓았다. 지난번 컨테이너보다 는크기가 약간 작다. 컨테이너를 설치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전기를 신청하고 전봇대도 집 근처에 박았다. 나중에 수도를 신청하면 고구마밭에 가..
소소한 일상 2019.01.26 01:21
강아지 이발기 바비온 SBC-6630 구입
우리 강아지 삼 봉 이가 이곳에 오고 난 후 강아지 용품들을 이것 저것 많이도 구입하고 있다. 진도개인 써니때는 먹는거 외에는 크게 신경쓰지 않았는데 .. 삼봉이는 실외에서 키우지 않다보니 써니보다 신경쓸게 많다. 2018년 10월 삼봉이 삼봉이는 다행히 대변 소변을 실외에서 잘 적응하여 해결하고 있다. 똥은 알맹이처럼 깨끗하게 보는 편이긴 한데 가끔은 설사똥인 경우도 있다. 그럴때면 똥꼬 주변의 털에 똥이 묻어나는 경우가 생긴다. 그렇다고 매번 씻길수도 없어서 이발기를 인터넷으로 검색하여 구입했다. 더 저렴한 것도 있긴 했지만 사는김에 좀 더 평이 나은 제품을 선택했다. 한번도 사용해본적이 없어 어느게 좋은지 잘 모르겠지만 아무래도 비싸면 낫겠지?.. 내가 구입한 이발기는 바비온 SBC-6630이다. ..
소소한 일상 2019.01.20 00:20
강아지 이름을 지어주다. 내 이름은 삼봉이
지난해 10월 초에 처음 만난 강아지가 이제는 이곳에서 생활한지 4개월을 넘어가고 있다. 처음 이곳에 왔을때의 모습은 너무 몸이 마르고 겁이 많아 보였다. 몸에는 진드기들이 많았고 오랫동안 씻지 않아 냄새도 심했다. 꽤재재한 모습의 첫만남 그날 바로 목욕을 시키고 방안에서 드라이기로 젖은 털을 말린 후 잠시 한눈을 팔고 있었는데 강아지가 이불위에 소변을 봐버렸다. -.-;; 강아지의 필요한 사료나 간식, 집, 배변판, 이발기 등을 인터넷으로 구입했고 지저분했던 털들을 짧게 잘라주었다. 강아지가 방안에서 지내는게 아니라서 틈만 나면 자주 산책을 나가서 배변을 시키고 있다. 처음에는 강아지가 생활하는 공간의 한켠에 배변을 하기도 하더니 요즘은 그런적은 거의 없다. 바깥에서 배변을 해결한다. 소변은 배변판에 ..
소소한 일상 2019.01.18 20:58
시골 컨테이너 주택 제작 설치
지금 사는 이곳은 몇년 후에는 떠나야 한다. 이후에는 밭을 경작하기 위해 매번 이동하기도 쉽지 않다.그렇다고 이곳에 집을 짓기 보다 밭의 한켠에 컨테이너를 놓기로 했다. 처음에는 컨테이너를 제작해서 옮기는걸 고려해보았으나 밭으로 향하는 길에 큰 나무들이 있어 차량으로 옮기는게 어렵다고 하여 밭으로 자재를 옮겨와 밭에서 직접 제작하신다고 한다. 꽤 오랜 시간이 걸릴 줄 알았는데 작업하시는 한분이 오셔서 혼자하는데도 이틀만에 뚝딱 컨테이너가 만들어졌다. 컨테이너 실내에는 바닥에 전기판넬도 설치했다. 몇일전에는 부모님께서 이불을 컨테이너에 가져가셔서 주무시고 오시더니 바닥은 뜨거운데 춥다고 하신다. 자고 일어나니 방의 한켠에 둔 물병이 얼어 있었다고.... 겨울에 얼마나 이곳에서 생활할지는 모르겠지만.. 잠시..
소소한 일상 2019.01.18 19:51
강아지의 시골 겨울 보내기
이제 가능하면 집에서 기르는 개와 고양이에 관한 글은 쓰지 않으려고 했는데 남들의 눈치를 보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것은 나만 손해인듯 해서 다시 사진 위주의 근황들 정도는 남기려고 한다. 개는 가을에 이곳에 와서 지금은 한파가 시작되어 한참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작은 강아지였을때는 어느 누군가에게 꽤나 사랑을 받았을텐데 지금은 훌쩍 자라고 키우기 어렵게 되었는지 결국 이곳에 오고 나를 만나게 되었다. 이전에 살던 곳과 비교하면 환경도 열악하고 사랑도 많이 받지 못하고 있는게 사실이다. 나름 신경쓴다고는 하지만 그건 단지 내 생각이고 어느 다른곳보다도 못할수도 있다. 겨울이 오기전에는 바깥에서 생활했지만 겨울이 다가올수록 밤 기온이 내려가 따뜻한 낮에는 바깥에 두고 밤에는 실내로 들여다 놓았다. 나 혼..
소소한 일상 2018.12.29 01:04
오디오 취미에 관심이 식어가고 있다
요즘 음악 듣기에 많이 소홀하고 있다. 음악을 들을 수 없을 정도로 바쁜 것도 아니고 시간이 없는 것도 아닌데 점점 음악 듣는 시간이 줄어들고 있다. 지난해 언젠가 파워 앰프가 고장이 나는 바람에 사용하지 않고 방 한켠에 고이 모셔두었는데 몇일 전 오디오 수리하는 곳을 검색해 찾아가서 수리를 의뢰하였다. 수리가 금방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한다. 아무래도 시간이 좀 걸릴 듯 하다. 수리가 되고 나면 오디오에 대한 열정이 불타오를지도.. 최근 이런 상황을 보면 내가 그동안 너무 오디오에 신경쓰지 않는것 같다. 오디오 뿐만 아니라 음악에 관한 관심도 식어가고 있고 ... 어쩌면 오디오나 음악 뿐만 아니라 나의 모든 열정이 식고 있는것인가 걱정스럽다. 예전에는 오디오 바꿈질도 자주하고 청음회나 오디오쇼에 빠짐없..
오디오 2018.11.24 0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