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안녕

2018.02.05 01:07


2005년에 성남 복정동으로 이사를 해서 무려 12년을 전세로 살았는데 더 이상은 집을 비운채로 그대로 둘 수 없어졌다.

아무도 살지 않은 채로 몇년을 집을 놔두기에는 집 주인에게 민폐인듯 해서 집을 빼기로 했다.

성남집에 오기전에는 외대 근처에 살았는데 나와 막내가 다니던 회사가 양재이고 둘째 동생의 회사가 청량리에서 분당으로 옮겨 가면서 그 중간쯤에 집을 찾다 복정으로 오게 되었다.

처음 성남집에 들어갔을때에 주인집 아이들이 초등학생이었는데 벌써 대학생이라고 한다. 이제 그 아이들이 나보다 키도 더 커버렸다.

아침에는 햇살이 방안으로 가득 스며들고 겨울에도 따뜻하고 여름에는 시원해서 사는 동안 큰 불편없이 살았던 곳인데.. 떠나려니 마음이 복잡하다. 다시는 돌아오지 못하게 될거 같아서...

지난 주에는 아버지와 함께 1톤 트럭으로 성남에서 짐을 빼서 집수리중인 곳으로 2차례에 걸쳐 옮겼다. 냉장고, 소파, 음반, 오디오장 등 큰 짐들은 거의 다 옮겼지만 아직 일부 책들과 짐들이 남아 있다. 이번 주중에 다시 들러서 나머지 짐들을 모두 가져오려고 한다. 청소도 해야 하고..

이번에는 남은 짐들은 혼자서도 충분히 옮겨 올 수 있을 듯 하다.

그리울 성남이여.. 안녕!!


댓글
  • 프로필사진 묘한오빠 동생분들과 같이 더이상 사용을 못하게 되셨나봅니다. 그래도 같이 하실 아버님이 살아계시나 하니 그 또한 부럽습니다. 2018.02.05 06:44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동생들은 오래전에 결혼하고 다 빠져나가고 저 혼자 지냈는데 저도 최근에는 시골에서 생활하다 보니 갈일이 없더라고요.
    겨울이라 춥고 수도도 얼고 환기도 안되고 계속 두는게 여러모로 안좋은거 같아요.
    시골에 계속 부모님과 함께 있으니 저야 편하고 좋은데 부모님도 그리 생각하실지는,.. ㅎㅎ
    2018.02.05 12:02 신고
  • 프로필사진 땀똔 12년이면 정 떼기 힘드실만 하네요.. 문득문득 생각 많이 나실듯....
    그나저나 추운 날씨에 고생 많으십니다요.. @.@
    2018.02.05 10:25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한때는 동생들과 어머니도 함께 북적대며 살았던 곳인데 막상 떠나려고 마음먹고 나니 좀 아쉽긴 합니다.

    원래 지난주에 모두 옮기려고 했는데 갑자기 눈도 오고 추워지고 그래서 날 풀릴때까지 잠시 연기했어요. 이번주에 나머지도 모두 옮기고 마무리를 해야할거 같아요.
    2018.02.05 12:05 신고
  • 프로필사진 바다의눈물 정든 무언가를 떠나 보내는건, 너무나 힘든 일이죠 ㅠ.ㅠ 전 잔정이 많아서 작은 물건도 잘 못버렸었죠. 지금은 나중에 찾아올 무언가를 맞이하는 두근거림의 즐거움을 알게되서, 많이 나아졌습니다. 그래도 12년은 좀 무겁네요 ㅎㅎ 2018.02.06 04:28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이사를 가끔 한번씩 해야 짐도 정리도 되고 하는데 워낙 한군데 오래 살다보니 짐들이 너무 많이 쌓여 정리해야할게 너무 많아요. 새 집으로 이사를 하면 좋았을텐데 아직 집도 짓는중이라 일단 짐만 옮겨다 놔서 뒤죽박죽이에요. ^_^ 2018.02.06 23:54 신고
  • 프로필사진 바다의눈물 아~ 수리중이라고 나와서 몰랐는데.. 집을 짓는 중이군요 +_+ 저도 언젠가 제가 생각한 집을 짓는게 꿈이죠 ^^ 부럽네요~ 2018.02.07 03:27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시골에 작은 집이라 너무 상태가 안좋아서 고치는 중이에요. 수리라고 하기엔 너무 손을 많이 대놔서.. 언제 완성될지 기약할 수 없어요.
    저도 얼른 완성이 되서 들어가 살았으면 좋겠어요.
    2018.02.07 16:4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