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 귀여운 새끼 고양이일줄만 알았던 고양이였는데 이제 어엿한 어른이 되었다. 등치도 이제 묵직하고 몸놀림도 날쌔서 도망가면 잡는게 불가능하다. 먹을걸로 유인해야 겨우 잡을 수 있다.

추운 겨울에는 방안 이불에서 고양이는 나와 함께 지냈지만 이제 날씨도 따뜻해져서 방에서 쫓겨나 거실에서 생활한다. 그래도 방문이 열려 있으면 종종 방에 들어와 이불위에 슬며시 자기도 한다. 화장실도 이제 신발 놓는 근처에 둬서 고양이가 방에 들날날락해도 모래를 묻히고 방에 들어오지 않는다. 방청소를 전처럼 틈나는 대로 하지 않아도 된다.

현관문을 자주 열어 놓는 편인데 고양이가 문 밖으로 나가는 경우가 많다. 따뜻한 햇빛에 일광욕을 하기도 한다. 바깥에 나가도 집근처에서 돌아다니기만 하고 멀리 가지는 않는다. 염려스러운건 집 앞에 자주는 아니지만 차들이 지나가고는 하는데 차를 피하지 못할까봐 걱정이 된다. 그렇다고 바깥에 못나가도록 방안에서만 가둬놓고 활동하게 하고 싶지는 않다. 고양이가 알아서 잘 피하기를 바랄뿐이다.

종종 써니가 있는 뒤안에 가서 근처에 누워 있기도 한다. 그렇다고 써니에게 경계를 완전히 풀은건 아니다.

기회가 되면 다음에 써니 근처에서 노는 고양이의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봐야겠다.





고양이가 바깥에서 자주 활동하다 보니 목욕도 더 자주 하게 된다. 요즘엔 찬물로 목욕을 시키고 있다. (따뜻한 물로 할때는 얌전했는데 찬물로 목욕을 하니 도망가려고 발버둥친다.) 게다가 목욕 후 드라이도 하지 않고 있다. 수건으로 물기만 털어준다. -.-;

남들처럼 제대로 챙겨주지 못하는 주인이지만 고양이가 그동안 별탈없이 건강하고 잘 먹고 밝게 자라주어서 너무 고맙게 생각한다.

댓글
  • 프로필사진 묘한오빠 나이 먹으면 어른이나 짐승이나 징그러워지는 것은 어쩔수 없는 현상인가봅니다 ^^
    얼마전까지 어른스럽드만 오늘은 살짝 징그럽네요 ^^;
    2018.05.02 10:39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고양이는 눈동자의 모양에 따라 분위기가 많이 달라지는것 같아요.
    밤에 눈동자가 동그래지면 사진에서보다는 보기엔 낫더라고요.
    아무리 그래도 어릴적만큼 귀엽지는 않습니다. ㅎㅎ
    2018.05.02 10:51 신고
  • 프로필사진 땀똔 귀요미냥~
    청각이 멍멍이 보다 밝고 조심성 많은 생물체라 큰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용.. ^^
    2018.05.04 10:31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다행이네요. 냥이가 길 건너편으로 자주 넘어다녀서 걱정스러웠거든요. 혹시 집으로 달려오다가 차에 치이는건 아닐지..
    밤에는 집안에서만 활동해서 괜찮은데 낮에 가끔 위험한 순간들이 보이더라고요.
    2018.05.04 19:58 신고
  • 프로필사진 liontamer 우왓 그사이에 냥이가 어른이 되다니! 커서도 예뻐요!!!! 정말 오랜만에 왔어요 잘 지내셨어요? 냥이 써니도 안녕!!! 2018.05.05 23:03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아기 고양이였던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다 커버렸어요. 미운짓도 하긴 하지만 어머니도 너무 이뻐하시고 집안의 비타민 같은 존재에요. ㅎㅎ
    저도 요즘 많이 바빠서 자주 들르지 못했는데 토끼님도 너무 무리하지 하지 마시고 연휴 원기회복하는 시간되시길..
    이곳은 새벽부터 비가 주룩주룩 내리고 있어요.
    비가 오니 토끼님의 따뜻한 차를 마시던 글들이 떠오르네요.
    2018.05.06 07:42 신고
  • 프로필사진 바다의눈물 냥이는 집중력이 좋은만큼 시야가 무척 좁은 동물이죠. 반사신경이 좋고 몸이 날래도 사고를 당하는건 그 때문입니다. 저는 주의를 하시는걸 추천합니다. 2018.05.09 09:41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냥이가 개보다 더 조심스러운 모양이군요.
    앞으로 좀 더 조심해야겠네요. 감사합니다. ^_^
    2018.05.12 10:03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