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구성에 관한 관심이 많아 해외 홈페이지를 자주 찾아 본다.

유명 웹사이트 소개 사이트를 보면 일본의 웹사이트들이 자주 소개되고는 한다. 우리나라의 웹사이트는 아쉽게 거의 볼 수 없었다. 훌륭한 사이트들이 많은데도 불구하고 해외사이트에는 알려지지 않는것인지 알수는 없지만... 최근에는 중국, 러시아 등 다른 나라의 웹사이트들의 발전도 눈에 띄게 보인다.

지난해 일본의 분재 관련 사이트를 언급한적도 있지만 일본의 경우 회사나 공공 기관들뿐만 아니라 미용실, 식당, 빵집, 농업, 인테리어 다양한 분야의 소규모 업체에서도 홈페이지에 대한 관심과 투자가 크다는 걸 알 수 있었다. 우리나라의 홈페이지에 대한 인식과 환경에서 너무 격차가 크다.

최근에는 유치원을 운영하시는 분들을 몇분 알게 되어 일본의 유치원 홈페이지 현황이 궁금해져서 찾아 보았다.



1. o-hara1.jp





2. atago-kdg



3. kurume



http://www.oshiharakodomoen.jp/



http://kamoe-youchien.com/



http://atami-fujihoikuen.jp/



http://hoiku.medical-jiyukai.jp/



역시 유치원도 다른 분야와 마찬가지로 신경 쓴 티가 난다. 물론 일본의 모든 유치원들이 홈페이지를 보유하고 잘 운영하는건 아닐것이지만 그 수가 늘어나면 홈페이지의 수준이 상향 평준화되고 이용자들의 활용도 늘어날것으로 생각한다.

그래서 우리나라의 유치원 사이트들도 검색해 보았다.

대부분은 반응형 웹에 대한 대응조차도 안되어 있고 형식적인 모습들에 실망스러웠다. 그렇다고 모두 별로인것은 아니다. 많지는 않지만 홈페이지를 관리하고 관심이 많고 투자하는 곳도 있었다. 그래도 역시 부모들만을 위한 사이트 같아 보이긴 한다. 


신촌몬테소리유치원

http://www.kids-sk.or.kr/



서울몬테소리유치원

http://www.kids-sk.or.kr/



http://www.kids-sk.or.kr/



더 좋은 사이트들이 많이 있는데 내가 발견하지 못한 것일 수도 있다. 혹시 있다면 제보를.. -.-;


일본과 항상 비교를 하니 내가 일본을 편애하는 거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나 역시도 일본을 그리 좋게 생각하지는 않는다. 일본뿐만 아니라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에 비해 열악한 환경이라는게 싫을 뿐이다. 우리가 일본을 이제는 어느정도 따라잡았다고 얘기들을 하지만 홈페이지 분야만을 보면 사용자의 관심 정도는 격차가 커 보인다. 하루 아침에 바뀔 수는 없고 아직 가야할 길이 멀다. 우리나라의 홈페이지에서도 인식이 바뀌고 투자가 활성화되어 일본 미국 등을 앞질러 선도하는 분야가 되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

댓글
  • 프로필사진 땀똔 우리나라 웹디자이너들이 개성이 없어서가 아니라, 고객의 싸게 싸게 더 싸게 마인드가 한몫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단가 맞추려면 템플릿 만들어놓고 살짝 수정해서 쓸 수밖에 없는 구조예요.. @.@
    2018.03.20 17:50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말씀하신 대로 그런 이용자들의 요구들 때문인것은 맞는것 같아요.
    근데 더 나은 발전이나 아이디어들이 갑자기 나타나는게 아니라 형성 과정에서 경쟁을 통해 더 나은 방향으로 진화한다고 생각하는데 지금과 같은 상황이라면 점점 그 격차가 커질꺼 같아요.
    홈페이지를 방문했을때 뭔가 인상적인 부분이 하나라도 기대하게 되는 날이 왔으면 좋겠어요.
    2018.03.21 01:38 신고
  • 프로필사진 땀똔 SONYLOVE님의 말씀이 정답이네요~ @.@
    마지막 문장에 공감백배입니다~ ^^
    2018.03.21 11:16 신고
  • 프로필사진 묘한오빠 SONYLOVE님과 땀똔님의 글에 공감합니다. 세상에 싸고 좋은 물건이 없다는걸 아시는분들이 많아 그런거 아닌가싶네요.

    싸고 좋은 물건 좋죠. 하지만 정당한 비용을 지불하고 요구하면 괜찮은데 결국 가격을 후려치는 풍토로 ..., 결국 단가를 낮추면 누군가의 아버지 혹은 어머니들이 손해를 볼게 불보듯 뻔한데 말이죠.
    2018.03.21 01:01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저도 이 분야의 사정을 잘은 모르지만 .. 말씀하신것처럼 싸게만 하려고 하는것도 있고... 일회성 이벤트 정도로 끝나 너무 빨리 변하는 추세에 반응하지 못하기도 하는것 같아요.
    어느 계기로 갑자기 수요가 폭발하여 수준이 확 좋아질 날이 올 수도 있고요. ㅎㅎ
    2018.03.21 01:48 신고
  • 프로필사진 땀똔 그러게 말입니다요..
    싼 것만 찾다 보면 그 폐해가 오롯이 개개인에게 부메랑이 되어 돌아오는 걸 이제는 알 때도 된듯 한데 말입니다...
    2018.03.21 11:2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