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최악의 가뭄이라며 연일 뉴스에서 난리이다.

비가 지난해에 비해 덜 온것 같은 기분은 든다.

우리 동네 근처에는 저수지들이 많다. 동네 바로 위에도 큰 저수지가 하나 있다. 걸어서 5분 정도 거리..

가뭄 소식에 저수지의 상태가 궁금해서 오늘 저수지를 보러 다녀왔다. 그리 멀진 않지만 갈일이 없어 원래 잘 가지 않는 곳인데;;

원래 수위에 비해 내려가긴 했지만 물이 적어보이지는 않는다.

사진에는 나오지 않았지만 한편에 낚시꾼도 있다.

저수지가 있어서 이 근처 여러 마을들이 농사를 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이 곳의 저수지들은 최근 몇년간 저수지의 깊이를 더 깊게 파는 공사들을 하고 있다. 그래서 다른 지역에 비해 이번 가뭄의 피해가 덜 느껴지는듯 하기도 하다.

SONYLOVE

우리 동네 저수지


SONYLOVE

우리 동네 저수지

근처 어느 논에 물을 대기 위해 양수기를 연결해 놓았다.

SONYLOVE

우리 동네 저수지


SONYLOVE

우리 동네 저수지


SONYLOVE

우리 동네 저수지

평소에는 나무 바로 아래까지 물이 차곤 했는데 수위가 2미터 정도는 낮아진거 같다.

SONYLOVE

우리 동네 저수지


SONYLOVE

우리 동네 저수지


SONYLOVE

우리 동네 저수지


SONYLOVE

우리 동네 저수지


SONYLOVE

우리 동네 저수지

댓글
  • 프로필사진 liontamer 그래도 저수지가 있어 참 다행이네요.. 비가 확실히 덜 오는 거 같긴 해요. 그리고 제가 일하는 여기 동네도 어젠 하루종일 엄청나게 습하고 끈적해서 분위기는 폭우 올 거 같더니만 새벽에 찔끔 흩뿌리고 끝나더라고요... 2017.06.11 20:55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아무래도 습하면 더 덥게 느껴지고 힘든거 같아요. 이곳은 다행히 많이 습하지는 않고 햇빛이 뜨겁기만 했어요.
    비도 새벽에 잠깐 .. 한 5분 오다 그친거 같아요;;
    2017.06.11 21:35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