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 모판에 뿌린 참깨를 뿌리고 부직포를 덮어 두었는데 오늘 부직포를 걷어내고 참깨를 확인해 보았다.

모판에는 참깨의 새싹이 땅위로 고개를 내밀고 무럭 무럭 자라고 있다.

적당한 씨를 뿌리려고 주의를 했는데도 불구하고 어떤 칸에는 너무 많은 참깨가 발아해서 한칸에 2개만 남겨두고 나머지는 솎아 내주어야 한다.

다행히 일부 모판에는 적당히 잘 뿌려서인지 손댈게 별로 없는 모판도 있었지만 대부분은 어느 정도 솎아 내야만 했다.

아직 싹이 모두 나온게 아니라서 앞으로도 솎아내기를 몇번 더 해주어야 한다.

이제 참깨 모종이 몇일 후면 옮길만큼 자랄것이다. 내일은 참깨 밭에 비닐을 덮어 옮겨 심을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


Prev
    Next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