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개 써니는 요즘 밭에서만 지낸다.

써니의 식사는 개집에 매달아 두고 사료를 주기도 하고 치킨이나 고기뼈들을 가져다 주기도 한다.

집에서 밭까지는 500미터 정도 떨어져있다. 매번 써니에게 밥주러 가는것도 만만한 일이 아니다. 비가 와도 더워도 어두워도 가야한다.

써니가 마을로 스스로 오는 일은 없다. 밭에 써니의 집을 가져다 놓아서인지 내가 그자리를 떠나더라도 따라오지 않는다.

한동안 써니의 친구가 함께 있었는데 얼마전 도망가버렸다. 써니가 먹을때 옆에서 다른개가 뺏어먹으려고 하니 화가 났는지 눕혀놓고 싸우려고 한적이 있는데 그 이후로 도망가서 오지 않고 있다. 그동안 돌보느라 신경을 많이 썼는데 도망가다니 섭섭하기도 하고 후련하기도 하다. ;;;



오늘도 써니의 밥을 가져다 주러 갔다. 차소리가 들리거나 걸어가더라도 나를 발견하기라도 하면 써니는 쪼르르 마중나온다.

치킨 남은것과 닭뼈들 그리고 사료를 주었더니 정신없이 먹어치운다.

물도 냉장고에 넣어둔 차가운 생수를 가져다가 주고는 한다. 우리도 함께 먹는 물이다. 물도 허겁지겁 햝아먹는다.


식사를 마치고 나서 써니의 몸을 쓰다듬어 주니 배를 까보이며 몸을 벌러덩 드러눕는다.

써니를 볼때마다 항상 진드기가 있는지 살펴본다. 진드기가 발견되면 바로 잡아 터쳐 죽인다. 봄과 초여름에는 직접 잡아서는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그 수가 많아서 진드기 약을 해야 했는데 요즘은 진드기들도 더위를 먹었는지 많지는 않고 어쩌다 한두마리 발견되는 정도로 크게 줄어들었다. 가끔 귀 안쪽에서 진드기가 발견되기도 하는데 진드기가 귀 안에서 기어다니면서 피를 빨고 있다고 생각하면 얼마나 견디기 힘들까 싶다.

그러고는 잠시 뒤 써니는 배가 불러 잠이 오는지 스르륵 눈을 감는다.

써니가 편안해 보인다.





개목줄은 사용안한지 오래되서 녹이 슬고 있다.




댓글
  • 프로필사진 땀똔 발바리 녀석 결국 제 복을 걷어차고 나가버렸군요..
    녀석한테 꽤 신경을 써주셨는데 많이 섭섭하시겠습니다..

    지난 포스팅의 써니 사진을 보면서는 못 느꼈는데,
    오늘 사진을 보니 확실히 이젠 성견의 티가 나네요.. ^^
    2018.08.14 13:02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써니에게 꼬리를 치더니.. 한번 무서움을 겪고 나더니 줄행랑을 친거 같아요.
    모든면에서 써니가 월등하다보니..
    근데 나중에 먹을게 없어 배고파지면 또 올거 같아요. -.-;
    써니는 이제 다 큰거 같아요. 행동은 아직도 어린 아이같은데 .. 제 눈에만 그렇게 보이는 거겠죠.. ?ㅎㅎ
    2018.08.14 23:13 신고
  • 프로필사진 땀똔 주인에게는 한 없이 순한 멍이인지라
    SONYLOVE님께만 그리 보이는 게 당연합니다..
    오늘 제 눈에 보인 써니는 숫컷 못지 않은 근육이 발달한 무서운 진도네요.. @.@
    2018.08.14 23:18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처음 왔을때와 비교해 보면 확실히 살도 적당히 붙고 크기도 한거 같아요.
    밭에 처음 두었을때만 해도 자주 짖고는 했는데 이제는 거의 짖는일은 없어요. 익숙해지기도 했고 혼자서도 무서운게 없어진듯 해요;;
    2018.08.14 23:36 신고
  • 프로필사진 Marshall K 마지막 사진 표정이 '자고 싶은데 뭘 찍고 앉았냐'하는 표정이네요 ㅋㅋㅋㅋ

    그나저나 저희가 키우던 개도 살이 많이 쪄서 살 빼려고 별짓을 해도 안 빠지던 살이 새로운 개가 들어오고 2kg 넘게 빠지는 걸 보면 사람이건 개건 안 맞는 애들은 참 안 맞나 봅니다 ㅠㅠ
    2018.08.15 15:12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써니도 먹는걸 잘 안먹어서 걱정이었는데 한동안 다른개와 함께 있으니 먹을걸 뺏길까봐 염려가 되는지 엄청 잘 먹더라고요.
    요즘 다시 친구가 없어지니 먹는게 영 시원찮습니다. ㅠ.ㅠ
    2018.08.16 10:10 신고
  • 프로필사진 묘한오빠 써니도 올 여름 고생 많이 했겠구나 싶은데..., 의외로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네요 ^^
    주인 잘 만나 자유로운 영혼이네요
    2018.08.19 21:24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진드기와 더위 때문에 여름이 좀 힘들긴 했지만 잘 지나간거 같아요.
    먹는것만 편식하지 않고 잘 먹으면 더 바랄게 없는데 말이에요;;
    아마 어느 다른곳보다 더 자유롭고 편하지 않을까 싶어요. 혼자라서 좀 외로운거 빼면요;;
    2018.08.20 13:25 신고
  • 프로필사진 묘한오빠 써니의 마지막 포스팅이 될줄..., 정말 몰랐습니다.
    잠들때 힘들지 않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좋은데 가거라. 써니야~
    2018.08.28 16:28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이 글을 쓰고 몇일만에 죽었으니 개팔자가 상팔자라고 했던말이 무색하게 느껴집니다.
    ㅠ.ㅠ

    그리고 아마 써니는 좋은데 갔을거에요.
    2018.08.29 14:4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