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강아지 삼 봉 이가 이곳에 오고 난 후 강아지 용품들을 이것 저것 많이도 구입하고 있다.

진도개인 써니때는 먹는거 외에는 크게 신경쓰지 않았는데 .. 삼봉이는 실외에서 키우지 않다보니 써니보다 신경쓸게 많다.


2018년 10월 삼봉이   

삼봉이는 다행히 대변 소변을 실외에서 잘 적응하여 해결하고 있다. 똥은 알맹이처럼 깨끗하게 보는 편이긴 한데 가끔은 설사똥인 경우도 있다. 그럴때면 똥꼬 주변의 털에 똥이 묻어나는 경우가 생긴다.

그렇다고 매번 씻길수도 없어서 이발기를 인터넷으로 검색하여 구입했다.

더 저렴한 것도 있긴 했지만 사는김에 좀 더 평이 나은 제품을 선택했다. 한번도 사용해본적이 없어 어느게 좋은지 잘 모르겠지만 아무래도 비싸면 낫겠지?..

내가 구입한 이발기는 바비온 SBC-6630이다. 실제 구입한건 삼봉이가 오고나서 얼마 지나지 않은 11월 초에 구입했다.

이발기를 사용해본적이 없어 이 제품이 좋은건지 나쁜건지 나는 알지 못한다.

다행히 이발을 할때 삼봉이가 거부감 없이 얌전히 있어서 만족스럽다.

처음에는 익숙하지 않아서인지 털이 엉키고 잘 잘리지 않더니 몇번 하다보니 요령이 생겨서인지 털이 잘 깍인다.

삼봉이는 아무리 목욕을 해도 냄새가 베어 사라지지 않았다.

11월초라 아직 추워지기 전이라서 더 늦어지면 추워서 털을 깍을 수 없을 듯 하여 이발기를 구입하고 바로 삼봉이의 털을 깍아주었다.

너무 짧게 자르는건 실력도 없고 곧 추워질거 같아 짧지 않게 이발했다.

똥꼬 주변은 똥이 묻지 않도록 짧게 잘랐다.

털을 자르고 나니 몸이 앙상하다. 지금 보니 이때의 삼봉이가 안쓰러워 보이긴 하다.

지금은 털도 다시 많이 자랐고 엄청 잘 먹다보니 살이 쪄서 두배는 등치가 더 커졌다.

동네 어르신들도 삼봉이를 보며 살이 많이 쪘다고 보기 좋다며 한마디씩 하신다.


2019년 1월 삼봉이   

댓글
  • 프로필사진 땀똔 아주 예전에 푸들 키울 때 가위로 털 잘라주다가 제가 너무 힘들어서 바리깡을 샀더라죠.. @.@
    멍이 발바닥이랑 똥꼬쪽 털 잘라주고 싶은 욕구가 올라옵니다.. ㅎㅎ;
    2019.01.20 03:46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땀똔님도 사용해보셨군요. ㅎㅎ
    기술이 없어서인지 이쁘게 다듬는게 되지를 않더라고요. 그냥 되는대로 밀기만 하고 있습니다.
    처음엔 냄새때문에 좀 짧게 잘랐는데 요즘에는 똥꼬 주변만 짧게 잘라주고 있어요. ^_^
    2019.01.23 01:49 신고
  • 프로필사진 잉여토기 삼봉이 털도 살도 붙어 보기 좋네요.
    예쁘고 건강하게 활발하게 잘 커나가면 좋겠네요.
    2019.01.20 08:15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살이 붙어 보기도 좋지만 사료도 잘 먹고 가리지 않고 다 잘 먹어서 기특해요.
    게다가 애교도 많고 활달하기도 하고 잘 뛰어놀고 있습니다. ^_^
    2019.01.23 01:51 신고
  • 프로필사진 liontamer 제가 옛날에 키우던 강아지랑 마니 닮아서 더 귀여워보여요 :) 걔도 털이 복슬복슬해서 응가를 달고 다닐때가 있어 엉덩이 쪽만 털 깎아주고 그랬어요 ㅎㅎ 개는 전신 털을 다 깎으면 불안증 걸리니까 필요부위만 밀어주셔도 될거에요 :)) 2019.01.21 00:13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얘도 털이 길때는 똥꼬쪽에 똥이 종종 묻더라고요. 말씀하신대로 전신털을 미는것은 삼가해야겠네요. 똥꼬털만 짧게.. ㅎㅎ 2019.01.23 01:52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