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교 3학년때 시골에 살던 나는 도시로 전학을 했고 집을 떠나 혼자 지냈다. 생전 처음 하숙이라는걸 했고 재수를 하던 어느 형과 한방에서 함께 살기 시작했다. 고등학교에 입학하고는 하숙집을 떠나 또래의 2명의 친구와 자취 생활이 시작되었다.

불어를 제2외국어로 배우는 학교에 다니던 친구가 엘자를 좋아해 테잎을 구입해서 밤에 종종 틀어 놓고는 했다.(우리학교는 독일어를 제2외국어로 배웠다.) 나도 그녀의 목소리를 덕분에 주구장창 들었다.

시간이 흘러 음반 수집을 취미로 즐기게 되었고 중고음반점을 갈때면 항상 E 로 시작되는 음반장을 살펴본다.

그러나 그자리엔 엘자는 항상 없다.

황학동 중고음반가게에서 엘자의 음반을 발견했지만 가격이 터무니 없이 비싸 맘을 접었다.

2013년 12월 어느 토요일 용산에서 오디오쇼가 있어서 다녀왔다.

길에는 눈발이 조금씩 날리는 추운 날이었는데 갈까말까 무쟈게 망설이다 길을 나섰다.

오디오쇼에서는 오디오 구경보다 나는 그곳에서 들른 중고음반점에서 횡재를 몇가지 했다.

바로 사진의 엘자 1집과 3집이다.

그동안 구하려 몇년을 눈씻고 찾아봐도 못구하던 음반인데 그날간 음반점에 두 음반이 내 눈에 띈것이다..

집에 돌아와 그동안 한없이 그리워한 엘자의 음반을 들었다.

역시 나도 그동안 나이를 많이 먹었나보다. 어린시절의 감동은 지금은 오질 않지만 고등학교 학업에 지친 날들 음악으로 힐링하던 시절들이 떠오른다.

고등학교 3년을 한 방에서 지냈던 그 친구들은 잘 지내고 있을까?


댓글
  • 프로필사진 pathologist 글 남기고 갑니다.
    고등학교 2학년 입시에 찌든 시절 우연히 듣게 된 엘자 1집, 그리고 2집. 밤늦게 독서실 왔다 갔다 하면서 맨날 저도 그것만 들었어요. 무슨 말인지 하나도 못알아들으면서도요. 지금 생각해보면 마이마이인가 카세트 테이프에 당시 서태지, 공일오비, 그리고 엘자, 이은미 이렇게 들은 것 같아요.

    기억나는 건 그램 메데리우스인가 하는 남자랑 듀엣으로 부른 노래. 그리고 레모나 CF에서 정혜영(지금 지뉴션 와이프)이 나올 때 나온 배경 음악. 그리고 뭐. 다 들으면 기억이 나겠지만요.

    갑자기 엘자가 생각나서 검색했다가 들어와 봤습니다.
    2014.01.27 19:50 신고
  • 프로필사진 liontamer 우아아 엘자... 저는 좌판의 복사본 테이프를 사서 늘어지도록 들었습니다 글렌 메데이로스 팬이라서 그가 내한했을때 쫓아가기도 했었어요 :) 엘자 목소리 너무너무 이뻐요 2018.11.11 22:54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대부분 비슷하겠지만 엘자를 통해 글렌메데이로스를 알게 되었고 글렌메데이로스 음반도 나중에 구입했어요.
    무슨 말인지도 모르는데 왜 그리 좋아했는지.. ㅎㅎ
    2018.11.11 22:58 신고
  • 프로필사진 liontamer ㅎㅎ 전 반대에요 글렌 메데이로스를 먼저 듣고는 둘의 듀엣곡 때문에 엘자를 알았어요 :) 아아 오랜만에 둘의 노래를 들어야겠군요!! 2018.11.11 23:02 신고
  • 프로필사진 땀똔 저도 글렌 메데이로스를 먼저 알았습니다.. ㅋ
    댓글들이 모두 추억 돋는 댓글들이네요~ ^^
    2018.11.14 02:45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엘자를 먼저 접한 제가 좀 특이했나 봐요.
    대부분 그럴꺼라 생각했는데 ... ㅠ.ㅠ

    글렌메데이로스 저도 오늘 들어야겠네요. ^_^
    2018.11.14 12:47 신고
  • 프로필사진 땀똔 제2 외국어가 독일어..
    황학동 도깨비 시장..
    저도 공감되는 단어들이네요..
    십수년 전에 서울에 자주 올라갈 때가 있었는데 서울 가는 길이면 꼭 황학동 들렸더라지요..
    클래식 필름 카메라나 렌즈 줏을 욕심에 가곤 했는데 득템한 건 하나도 없네요..
    오며 가며 맛난 호프집만 알아낸 게 전부였던... ㅋ

    덕분에 추억 돋습니다.. ^-^
    2018.11.14 02:41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ㅎㅎ
    황학동 저도 자주 다니긴 했는데 구경하는건 좋은데 살만한건 잘 못 찾겠더라고요.
    골동품이 비싼건 당연한건데 중고란 생각으로 접근하니 예상 가격대가 다르기도 했고요.
    카메라 용품들도 많긴 하던데 판매하시는 분들은 우리 머리꼭대기에 있다는...
    ㅠ.ㅠ
    2018.11.14 12:46 신고
  • 프로필사진 施兒 지금은 구할 수 없는 어릴 때 즐겨듣던 음반을
    발견하는 기쁨은 말로 표현이 안되죠
    지금은 음악사이트나 유튜브에서 검색하면
    언제든지 바로 들을 수 있지만.....
    2018.11.17 15:32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모든 음악들을 손쉽게 들을 수 있게 되어서 좋은것도 있지만 음반 수집하는 입장에서는 아쉽긴 하더라고요.
    음악의 가치가 사라진 느낌?이에요. 실제 가치가 없어지지 않았겠지만요, ㅎㅎ
    2018.11.17 21:19 신고
  • 프로필사진 엘사의영원한팬 어머 비슷한 시기에 엘사에 대한 추억을 갖고 계신 분을 만다다니.
    엘사 넘 좋아했는데 ㅜㅜ 씨디 집에 있나 찾아봐야겠어요.
    2018.12.04 22:46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워낙 유명하긴 했나봐요. 많은 분들이 비슷한 추억들을 갖고 계신걸 보면요. ^_^
    그 당시 CD 까지 구입하셨다니 저보다는 더 열정적으로 좋아하셨을것 같아요. 음반도 찾으시길 바랍니다. ^_^
    2018.12.04 23:19 신고
  • 프로필사진 엘자팬제이 정말 제 친구가 아닌가 싶을정도의 추억들이네요. 아직도 시간나면 듣는 앨범입니다. 1집은 역쉬 명곡들이.... 시간이 진짜 많이 흘렀네요
    콘서트도 갔던 기억까지
    2018.12.10 09:19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비슷한 또래의 분들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음반인가 보네요. ㅎㅎ
    콘서트까지 가셨다면 저보다 훨씬 열정적이셨을듯 합니다.
    2018.12.11 20:06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