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 현장실습을 시작할때만 해도 장마철이라 매일같이 비가 왔다.

그리고 이후로 비가 오지 않더니 실습이 끝난 지금 폭염으로 고구마들이 타들어 가고 있다.

몇일전 밭에 물을 주기 위해 경운기를 외삼촌댁에서 집으로 가져왔고 수리도 완벽히 했다.

고구마가 심어져 있는 밭은 집에서 12km 떨어진 곳에 있다. 밭에는 물도 전기도 없다. 차로 빨리 가도 10분은 넘게 걸린다.

문제는 경운기이다. 경운기에 물통을 싣고 12km 를 가야한다.

오후에 물을 주기 위해 4시에 집에서 경운기를 타고 출발했다. 햇빛이 너무 뜨겁고 바람도 불지 않는다. 가도 가도 끝이 안보이는것 같다. 3단 고속으로 달려도 시속 20km 도 안되는것 같다.

정확히 한시간 반 걸렸다.

가까운 냇가에 경운기를 세우고 물을 통에 담아 밭으로 향했다.

이제 고구마를 살리기 위한 모든 준비가 끝났다.


경운기에 연결된 분무기를 이용해 물을 호스로 밭에 뿌려주면 된다.




처음에 분무기 사용방법을 몰라 이웃 어르신에게 물어 보았다. 물을 고속으로 빨아들이기, 물 뿜기 등.. 레버가 몇개 없고 간단한 구조인거 같은데도 헛갈린다.

이제 연결은 모두 했고 호스로 고구마에 물을 주면 된다.




물총 쏘듯이 물을 뿌리는 중이다.

고구마에 물 뿌리는 데만 2시간 가까이 걸린다. 물을 많이 준다고 하긴 하는데 이 물로 고구마들이 말라 죽지 않고 살았으면 좋겠다.

비가 너무 안와서 이번 가을에는 고구마를 먹을 수 있을지 걱정이다.


댓글
  • 프로필사진 TetraTheta 그러고보니 요새 폭염때문에 작물들이 많이 힘들긴 하겠네요. 게다가 비도 안오고... 도시 사는 사람 입장에선 비 안오는게 좋기야는 한데(젖은 우산이라던가 바지 젖는거라던가) 농사 하시는 분들은 폭염과 함께 속이 바짝바짝 타들어가시겠군요... 2018.07.31 14:13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저희는 그래도 나은데 거의 포기상태로 놔둔 곳들도 많더라고요. 보기 안스럽다는...
    2018.08.01 09:12 신고
  • 프로필사진 땀똔 텃밭에 수도시설 만들기를 잘 했다는 생각이 더더욱 드는 요즘입니다..
    무슨 비가 이리도 귀한지 모르겠네요... @.@
    2018.07.31 16:17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수도가 있다는게 너무 부러워요..
    저희도 관정을 파려고 신청은 해놨어요. 물이 나오면 전기도 신청하려고요. 물이 없으니 매년 생고생이에요;;
    2018.08.01 09:14 신고
  • 프로필사진 이은수 올해 여름 유난히 가뭄이내요. ㅜㅜ 2018.08.01 14:07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지난해 가뭄이 심하다고 생각했는데 올해에 비하면 작년은 가뭄도 아니었어요.
    얼른 비가 왔으면 좋겠어요. ㅠ.ㅠ
    2018.08.01 18:50 신고
  • 프로필사진 묘한오빠 더운데 이래저래 고생이 많으세요 ^^;

    비가 그리워 보기는 처음인 더위에 당황스럽기도 하고 주문한 에어컨은 4주 걸린다고 하고..., 비가 언능 내려 땅에 숨이 돌기를 기도합니다 @@
    2018.08.01 21:40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여름 다 끝나면 에어컨 오는거 아녀요.. ㅡ.ㅡ
    요즘같은 날엔 시원한 에어컨 빵빵한 곳에 있는게 최고인거 같아요. 이따 물주러 나가야 하는데 나가기가 벌써부터 겁납니다.;;
    2018.08.02 14:51 신고
  • 프로필사진 꽁기웹디 이런날 야외에 있기만 해도 곤욕인데 고생이 많으시네요 ㅠㅠ 2018.08.03 17:28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덥기는해도 가을에 고구마캘 생각하면 열심히 해야죠. 덕분에 땀으로 사우나는 실컷하고 있습니다. ^_^ 2018.08.05 13:2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