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 현장 실습 중 장애체험 교육을 했다.

눈을 가리고 흰지팡이를 이용해 시각 장애를 체험하는 것과 거울을 보고 미로를 찾는것, 휠체어 체험, 그리고 조현병 체험영상을 시청하였다.

이번 실습은 나에게 있는 장애의 편견과 벽들을 없애자고 마음을 먹고 장애인복지관을 실습 장소로 선택했다. 직접 장애인과 만나 친해지고 익숙해지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생각했다. 실제 복지관에서 매일 함께하고, 프로그램을 만들어 진행하고, 힐링캠프도 같이 가서 식사하고 레크리에이션도 했고 함께 숙소에서 씻고 자고 하면서 많이 가까워지고 점점 다르지 않게 편안하게 느껴졌다. 

예전에는 장애인을 대할때 가장 어려웠던점은 내가 무언가를 도와주려고 하는 행동이 혹시 상대의 기분을 상하게 할까 염려해서 아무런 행동도 하지 못하고 주저주저하며 남에게 미루었다. 지금도 어렵긴 하지만 좀 더 적극적으로 할 수 있을것 같다.

여러 장애인 관련 단체에서 장애인식개선에 관한 다양한 캠페인을 하고 있지만 단순히 포스터나 영상을 몇번 본다고 쉽게 바뀌지는 않는것 같다. 그래도 자주 보다 보면 조금씩 변화할수도 있지 않을까?


장애인식개선포스터



실습 과제 중에 장애인식개선 포스터 만들기가 있었다.

문구와 사용할 이미지를 어떤것으로 해야할지 막막했다. 처음 실습을 시작하면서 가졌던 장애의 벽을 허물자라는 생각을 그대로 표현해보기로 했다. 벽이 허물어지는 모습을 상상해보니 도미노가 생각이 났다. 어쩌면 내가 인위적으로 만든 장애의 벽으로 인해 도미노의 흐름이 멈춰진것을 표현하려고 한다.

비슷한 이미지를 freepik 에서 검색해서 찾고 문구는 처음 생각했던 내용 '내가 만든벽 이제 내가 허문다' 로 작성해서 포스터를 만들어 제출했다.

자신이 만든 장애의 편견들이 많은 사람들에게서도 허물어지기를 바란다.


댓글
  • 프로필사진 땀똔 눈높이를 맞추니 안보이던 게 보이고 긴장감이랄까 어색함이 사라져 대화가 가능하던, 그런 경험을 종종 하던 때가 있었습니다..
    많이 바뀌고 있고 앞으로 더 좋은 환경이 되겠죠..
    응원합니다!
    2018.08.14 00:01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많이 좋아지기는 했지만 아직도 많은 노력들이 있어야 할거 같아요.
    그리고 이번 실습에서 보니 주변 가족들조차도 돈벌이에 이용하려고만 하는 분들도 꽤 있다고 하던데 어두운 면들이 많더라고요.
    2018.08.14 12:38 신고
  • 프로필사진 묘한오빠 전, 일반인과 똑같이 대하고 말합니다.
    일부러 더 일반인과 똑 같이 대하면 나중에 어디어디가 조금 불편하니 이 부분은 이해 해주면 좋겠다고 제게 이야기 해주던 기억이 납니다.

    장애인같은 일반넘들이 많아서 그게 걱정이죠 ^^;
    2018.08.15 01:01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저도 똑같이 대해야 한다고 생각은 하는데 마음속에서는 이미 구분을 하고 있더라고요;;
    생각보다 쉽지 않더라는....
    그리고 말씀하신 것처럼 자기만 아는 이상한 놈들 요즘 너무 많은거 같아요. ㅎㅎ
    2018.08.16 10:08 신고
  • 프로필사진 땀똔 명언이신데요.. ㅋㅋㅋ;

    장애인같은 일반넘들..!!
    2018.08.23 00:17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ㅋㅋㅋ 2018.08.23 12:06 신고
  • 프로필사진 bssow 당연히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아마 보통 나서서 도와주는 것을 반기지 않는 이유는 그 친절이 너무 과도하거나 시기 적절하지 못하기 때문 일 겁니다. 그럼 그 사람은 무시 당한다고 느낄 수 있거든요.

    그래서 흔히 하는 이야기가 "크게 신경 쓰지 말고 자연스럽게 있다가 도와 달라고 말 하면 그 때 도와 달라."라는 거죠.

    그리고 이 것 또한 개인 차가 클 건데 제 경우는 장애우라는 말이 정말 듣기 싫더라고요. 장애인은 차별적이니 장애우라는 단어를 쓰자 하고 나왔던 것으로 기억합니다만 그런 사상이 오히려 역겹게 느껴집니다. 장애우라는 말을 들을 바에야 ♬♫♫이라고 대놓고 말 하는게 더 듣기 좋아요.

    농담이 아니고 진짜입니다. 장애인이라고 해서 갓난아기 내어 놓은 것처럼, 잘 깨지는 유리처럼 대할 필요는 없거든요.

    개인 차가 있으니 정상인 측에서는 몰라서, 또 어떻게 해야 할지 헷갈리는 경우도 있을 것이라 제 경우 화는 내지 않지만 그렇게 부르지 말라고 하죠.
    2018.08.21 17:10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말씀하신 것처럼 하라고 복지관에서도 얘기하더라고요. 그리고 동네에도 장애를 가지신 분이 계셔서 대할때 항상 조심스럽습니다.

    내 친한 정도로 어느 정도까지 해도 좋을지 망설이게 되는 제 모습에 항상 불만입니다. ㅎㅎ
    2018.08.21 22:07 신고
  • 프로필사진 bssow 공통적인 부분도 있지만 그 외에는 결국 사람마다 다른, 케이스-바이-케이스라 ㅠㅠ

    "편하게 대할 수 있을 정도로 친해지면 된다"라는 말도 결국 고민하는 당사자가 아니어서 쉽게 말하는 것일 수도 있고, 경우에 따라 강요가 될 수도 있으니 참 어려울 듯 합니다.

    아주 드문 경우이긴 하지만 장애인이 자신이 약자라는 사실을 이용해서 다른 사람, 특히 자신을 도와줘야 하는 입장에 있는 사람을 마음대로 휘두르려 하는 경우도 있어서 더 조심스럽죠.

    제 경우는 그런걸 보면 "뭐 x신아. 나도 x신인데 내 한테도 유세 떨어봐라" 이렇게 강하게 나갈 수도 있어서 좀 낫지만요...
    2018.08.21 22:18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상황에 따라 잘 해야하는데 아직 어렵고 마이 부족하다는.. ㅠ.ㅠ 2018.08.22 14:54 신고
  • 프로필사진 땀똔 공감합니다..

    굳이 주위사람 다 알아차리 게 지켜 볼 필요도 없이 한 발 뒤에서 같이 걷다가 도움이 필요한 상황에서만 주의를 기울이면 만사형통이더라고요..
    2018.08.23 00:2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