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니를 처음 만난건 지난해 11월이었다. 

낯선 이곳에 처음 와서 잘 먹지 못해 앙상한 몸으로 두려움에 떨기도 했던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10개월을 함께 보냈다.

처음에는 집 뒤에 집을 마련해 주고 개줄로 묶고 생활하다가 봄이 되고부터는 밭으로 집을 옮겨 놓고 개줄도 묶지 않고 자유롭게 생활할 수 있도록 했다.

밥은 매일 하루에 두세번 가져다 주고 밭에서 함께 보내는 시간도 많았다.



오늘도 여느 다른 날과 같이 써니에게 식사를 가져다 주러 밭에 갔다.

평소에는 내가 밭에 가면 쪼르르 달려 나오던 써니가 어디에도 보이지 않는다. 근처를 돌아다니느라 내가 오는걸 모르는걸까 싶었다. 한참을 불러봐도 써니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집에 돌아와 한시간쯤 후에 다시 밭에 가보았다. 역시 보이지 않는다. 근처 늪에 빠진건가 싶기도 하고 밭 근처를 지나던 사냥꾼이나 개장수가 잡아간건 아닐까 걱정도 되었다.

아무리 기다려도 써니는 오지 않았다.


아버지께서 오후에 써니에게 간다고 밭에 가셨다.

한참의 시간이 지난 후 오셨는데.. 써니가 밭 위쪽 숲풀에서 죽은채 발견되었다고 한다. ㅠ.ㅠ

지난 밤중에 많은 너구리들과의 싸움에서 당한 모양이라고 한다. 써니 정도면 너구리는 쉽게 제압하거나 물리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해서 별로 걱정하지 않았는데 이런 일이 생기다니.. 

너무 마음이 아프다. 

이렇게 갑자기 써니가 죽었다는게 믿기지도 않는다.


써니가 너구리에게 당하고 있을때 내게 도와달라고 소리를 냈을텐데 내가 알아채지도 못하고 도와주지 못한게.. 너무 미안하다.


아버지께서는 써니를 밭 한켠에 잘 묻어주었다고 한다. 그래서 시간이 많이 걸린듯 하다.

함께 했던 동안 써니를 많이 좋아했는데 좀 더 잘해주지 못한게 미안하다.

다음 생에서는 어떤 모습일지 모르겠지만 행복하기만 했으면 좋겠다.


안녕 써니...

댓글
  • 프로필사진 묘한오빠 ... 2018.08.26 18:10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갑작스러운 일이라 이 상황이 믿기지가 않습니다. ㅠ.ㅠ 2018.08.26 23:16 신고
  • 프로필사진 땀똔 에고..
    어쩌다가 제 복을 다 누리지 못하고 가는지..

    멍이들 30년 키우다 보니 녀석들 보내는 게 힘들어 몇 년 쉬었다가 냥이로 잠시 온 게 지금의 리온이랍니다..
    써니 사진 보면서 대리만족에 참 기분이 좋았는데 너무 안타깝네요..

    멍이와 정을 나누고 교감을 해 나가시는 모습도 보기 좋았는데..
    친구를 잃은 듯한 기분도 들고 박탈감도 드실 듯해서 제가 다 먹먹해 집니다..

    짧은 삶이었지만 좋은 주인 만나 멍이답게 잘 살다가서 써니도 만족했을 겁니다..

    힘 내세요...
    2018.08.26 20:35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오래되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꽤 정도 들었는데 다시 보지 못한다고 생각하니 너무 슬픕니다.
    차라리 도망을 가서 어딘가에서 잘 지내고 있다고 하면 나을텐데 싶어요..

    오래전에 저도 강아지를 보낸적이 있어서 다시 키우고 싶지는 않아서 써니를 데려올때도 꽤 반대를 했었는데 그래도 이왕 왔으니 잘 지내보려고 했는데 또 이렇게 되어 버렸네요..
    밭에 가면 어디선가 뛰어 나올꺼 같고 하루에도 몇번씩 문득 문득 써니 생각이 나고 합니다.
    이제 눈물은 다 말라버렸다고 생각했는데 그렇지도 않은가 봐요...
    2018.08.26 23:21 신고
  • 프로필사진 땀똔 SONYLOVE님 제 글 한 번 봐주시겠습니까... ^^; 2018.08.26 23:25 신고
  • 프로필사진 Marshall K 뭐라 하고 싶은 말이 많은데 쉬이 키보드가 떨어지질 않네요. 썼다가 지우기만 한참입니다..

    모쪼록 힘을 내시길 바라는 것밖에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없네요.

    마침 진돗개도 키우던 중이라 관심이 많이 가던 써니였는데, 무척 안타깝단 말 밖에 드릴 말씀이 없네요.
    이런 상황을 많이 직면해보지 못해 어떤 말을 써야 할지 모르겠는 제가 원망스러워집니다.

    힘내시길 바랍니다...
    2018.08.26 23:29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슬프기는 하지만 써니가 이렇게 된건 어찌보면 제 탓이기도 해요. 보호할 수 있는 아무런 수단을 마련하지 못했으니까요.
    이런 일을 예상하지 못했기도 하고요.
    시간이 지나면 나아질거에요.
    위로의 말씀 감사해요..

    그리고 키우시는 개에게 써니 대신 더 잘 해주시라는 말밖에는 ;;;
    2018.08.26 23:52 신고
  • 프로필사진 꽁기웹디 좋은 곳 갔기를.. 2018.08.27 11:34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저도 그랬으면 좋겠어요. 2018.08.28 11:02 신고
  • 프로필사진 liontamer 어머 어떡해... 오랜만에 왔는데 너무 슬픈 소식이네요.. 써니야...
    아 정말 얼마나 맘아프실까요.. 제가 갑자기 눈물이 나려는데 얼마나 가슴아프실지 ㅠㅠ
    정말 진심으로 써니의 명복을 빕니다...
    2018.08.28 16:18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짧은 시간이지만 함께해서 행복했고
    토끼님도 써니를 많이 좋아해주셨는데.
    너무 빨리 가버려서 슬퍼요.

    위로해주셔서 감사해요..
    2018.08.29 14:43 신고
  • 프로필사진 Normal One 아..... 정말 경황없이.....
    부디 무지개다리 건너에선 편히 잘 지냈으면..
    그리고 소니러브님도 마음 잘 추스리시구요.
    2018.09.20 15:41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처음에는 빈집을 볼때마다 생각이 나곤 했는데 이제 시간이 좀 흘러서 많이 좋아졌어요.
    감사합니다.
    오랫만에 뵈니 좋네요. ㅎㅎ
    2018.09.23 00:25 신고
  • 프로필사진 작은불빛 오랜만에 소니러브님 블로그 들어왔는데, 이런 일이 있으셨다는 것이 정말로 안타깝습니다...댓글이 차마 잘 안 써지네요. 부디 써니가 좋은 곳 갔기를 빕니다. 2018.10.08 15:34 신고
  • 프로필사진 SONYLOVE 이제 시간이 흘렀지만 아직도 밭에 가거나 빈 써니의 집을 볼때면 생각이 나고 합니다. 떠나고 나니 그동안 못해준것들이 아쉽습니다.
    써니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해요.
    2018.10.09 10:07 신고
댓글쓰기 폼